바람의 이야기, 카이

쉐보레 볼트EV 국내등장, 아이오닉 전기차 긴장 이유 3가지


폭스바겐 디젤게이트 파문이후 국내 시장에서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하이브리드 차량의 판매량이 폭발적으로 늘어나진 않고 있지만 그래도 성장의 속도는 이전보다 빠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하이브리드 차량 보다는 전기차(EV)에 대한 관심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전기차의 애플이라 할 수 있는 세계적 명성의 미국 전기차 메이커 테슬라의 국내 진출 소식에 최근 전기차에 관련된 이야기들을 참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모습들을 보면 좀 더 빠른 시간안에 국내에 전기차가 보급될 수 있는 분위기들이 만들어 지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 전기차 시장의 볼모지와 같았던 국내 시장에서도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커지다 보니 관망(?) 하던 현대차가 이 시장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있습니다. 자사의 친환경전문차량인 아이오닉에 전기차(EV) 모델을 투입한 것 입니다.  


▲ 좌: 아이오닉 일렉트릭 우: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모델명은 '아이오닉 일렉트릭' 인데 현대차의 전기차 시장에 대한 야심찬 계획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기대했던 것 보다 아이오닉 브랜드 자체가 부진에 빠진 상황이라 판매량에 있어서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여주진 못하고 있습니다.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판매 부진을 전기차 일렉트릭으로 만회 하려 했지만 현재로서는 그것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프리우스 보다 못한 판매량? 흔들리는 아이오닉



▲ 테슬라 모델3


더군다나 세계적인 전기차 메이커인 테슬라는 국내 상륙을 결정했고 현재 하남에 있는 대형 쇼핑몰 '스타필드 하남' 에 국내 1호점 오픈공사 중에 있습니다. 현대차가 조금 더 빨리 전기차 시장에 진출해서 국내에서 어느정도 기반을 잡아 놓고 있어야 했는데 이제서야 전기차를 본격적으로 출시한 상황에서 테슬라의 등장은 사실 부담스러움이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테슬라는 고가의 전기차 차량이고 보급형 모델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모델3 같은 경우도 국내 시장에 진출 하려면 아직 시간이 있기에 그래도 어느 정도 여유는 있는 상황입니다. 


아이오닉 EV, 볼트 EV 등장에 긴장하는 이유 3가지 


현재 현대차가 가장 경계해야 할 전기차 브랜드는 테슬라가 아니라 오히려 한국GM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왜 그런지 그 이유를 한번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 볼트EV 2017 연말에 미국에 등장 


한국GM 은 다음 주 부터 열리는 '한국전자전에(KES) 2016' 에서 자사의 전기차 '볼트(Bolt) EV' 를 처음으로 공개를 합니다. 아직 미국에서도 출시가 안된 차량으로 미국에서는 올해 말에 등장할 예정입니다. 


IT, 가전제품이 선보이는 전자전에 왠 자동차 회사가 생뚱맞게 기웃거리나 생각하시는 분들은 요즘 IT 트랜드를 잘 모르시는 분들입니다. 요즘 자동차 회사들은 오토쇼가 아닌 CES, IFA 같은 가전,IT 전시회에서 더욱 얼굴을 내밀고 있습니다. 


1. LG전자와 콜라보, 친숙한 이미지   


IT와 자동차 융합이 가속화가 되면서 이젠 자동차를 그저 자동차로 한정 하지 않고 IT 의 범주에 놓고 좀 더 넓게 바라보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순수 전기차인 '볼트EV' 를 가전제품 전시회인 KES 2016 에서 만난 다는 것이 그리 새로울 것은 없습니다. 



게다가 볼트EV는 국내 LG전자와 협력해서 구동 모터와 각종 전장부품이 장착 되었고 핵심부품중에 하나인 배터리는 LG화학에서 독점 공급을 하고 있습니다. LG전자와 협력해서 만든 전기차라 전자전에 오는 것이 더 낮설지 않을 것 같네요.



▲ 실내 모습 (10.2인치 디스플레이와 8인치 디지털 계기판 장착)


이런 이유 때문에 볼트EV는 국내에 등장하기 전부터 LG그룹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서 만들어진 차량으로 큰 관심을 받아 왔습니다. 이러다 보니 다른 전기차들에 비해서 인지도 뿐만 아니라 친밀감도 높은 차량이 되었습니다. 아무래도 국내 회사와 상당히 많은 부분에서 협력을 통해서 완성된 차량이기 때문입니다. 

▲ LG전자와 함께 개발한 60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가 탑재 되었고 차제 바닥에 설치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볼트EV의 성공을 GM 뿐만 아니라 LG그룹도 예의주시 하며 바라보고 있습니다. 그룹의 역량이 들어갔을 뿐만 아니라 앞으로 자동차 전장시장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할 계획을 가지고 있기에 볼트EV의 성공은 그런 계획의 가늠자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2. 아이오닉을 압도하는 주행거리 


아무리 한국GM 쉐보레 브랜드를 달고 나오고 LG전자, LG화학의 기술이 대거 들어갔다 해도 성능이 떨어지면 이런 인지도나 호감도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합니다. 


요즘 소비자들은 정말 현명해서 가성비가 뛰어난 물건에 지갑을 열지 껍데기나 이름에 반응을 하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자동차에 있어서도 성능과 관련된 부분은 정말 중요합니다. 



전기차 성능을 이야기 할 때 주행거리를 자주 이야기 하는데 충전 인프라가 부족한 지금 한번 충전해서 얼마나 긴 거리를 달리느냐 하는 점은 상당히 중요한 요소 입니다. 아무리 유명한 브랜드에서 만들고 수려한 디자인을 하고 있다고 해도 주행거리가 짧아서 충전을 계속해야 한다면 살 이유가 없습니다. 


전기차 최대 주행 거리  

 현대 아이오닉 일렉트릭(EV)

 191km

 테슬라 모델3 

 346km

 쉐보레 볼트EV

 383km


표에서 보시는 것 처럼 최대주행 거리를 보면 현재 판매되고 있는 아이오닉EV 는 191km, 2018년 말에 출시가 예정된 테슬라 모델3 는 346km 를 한번 충전으로 달릴 수 있습니다. 


그런데 볼트EV의 최대 주행거리는 383km로 아이오닉에 비해서 2배 더 멀리 달리 수 있습니다. 그리고 테슬라 모델3 보다 37km 를 더 달리 수 있습니다. 전기차를 사려고 해도 아직 국내에 부족한 충전 인프라 때문에 구입을 망설이는 분들이 많은데 이 정도의 주행 거리라면 지갑을 열어도 될 이유가 충분하지 않을까요?


3. 가격 


친근한 이미지에 최대 주행거리도 길어서 좋은데 여기서 가격이 또 터무니 없다면 소비자에게 어필할 수 없겠죠? 볼트EV 는 앞에 두 가지를 갖추었음에도 불구하고 여기에 가격 마저도 경쟁력이 있습니다. 



아직 국내 가격은 나오지 않았지만 미국 가격을 보면 37,495 달러에 시작을 하는데 한국 돈으로(오늘 환율 기준) 약 4,280만원 정도 합니다. 아이오닉 EV의 기본형 가격은 4,260만원인데 보시면 볼트EV와 별 차이가 없습니다. 요즘 환율이 많이 올라서 그런데 지금까지 환율을 적용해 보면 오히려 볼트 가격이 더 싼 편 입니다. 


▲ 미국에서 두 차량은 조만간 격돌할 예정입니다. 

  

여기에 미국에서 세금 감면액은 7,500달러 정도 하기 때문에 이 정도라면 상당히 매력적이네요. 아이오닉EV 도 조만간 미국에 상륙할 예정인데 가격에 있어서 고민을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볼트 보다 비싼 가격에 나온다면 과연 팔릴지가 의문 이네요


국내와 다르게 미국에서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모델 보다 전기차 모델을 제일 먼저 선보이는 전략을 펼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단순하게 미국 가격을 한국 돈으로 변환한 것이기에 가격은 그냥 참고만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한국에 들어오게 되면 여러가지 요인에 의해서 가격이 더 오를 수 있고 또 내릴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임팔라를 국내 출시할 때 미국 보다 더 싸게 가격 책정한 걸 보면 기대를 해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볼트EV의 파워트레인을 보면 최대출력 200마력, 최대토크 32.7kg.m, 0-60mph(98km/h)를 7초로, 전반적으로 아이오닉EV에 비해서 높은 성능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최신 안전장치로는 차량 앞뒤에 달린 레이더와 카메라를 이용한 보행자 충돌 방지, 전방 충돌 경고, 사각지대 경고, 후축방 경고, 에어백 10개가 들어 갔습니다. 안드로이도 오토,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하고 앞서 이야기 한대로 10.2인치 디스플레이와 8인치 디지털 계기판 장착으로 실내의 모습도 상당히 미래 지향적인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일반차와 크게 다르지 않은 아이오닉 EV 와는 다른 모습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전기차는 전기차 다운 실내 모습을 하고 있는 것이 더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아직 실제 모습을 보지 않았고 사진과 글로써 볼트EV를 접해 보았는데 확실히 테슬라 보다는 아이오닉EV 에게 위협이 될 만한 요소가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테슬라는 아직 구름위에 있는 차량 같은 느낌인데 반해서 이 녀석은 좀 더 대중적인 느낌이 더 강하기 때문입니다. 


다음주에 코엑스에서 열리는 한국전자전(KES) 2016 년에 국내 최초로 공개가 된다고 하니 전자전 가는 김에 이 녀석의 실체를 한번 확인해 봐야 겠습니다. KES 2016 에서 뭐 딱히 볼게 없어서 심심할 것 같았는데 볼트EV 공개로 좀 더 흥미로운 요소가 커진 것 같습니다. 앞으로 국내 전자전에도 다양한 자동차 회사들이 대거 참가하는 그런 날이 왔으면 좋겠네요. 


현재 쉐보레 볼트EV 국내 출시 일정은 정확히 나오지 않았습니다. 내년 상반기라는 말이 있는데 이 정도 성능이라면 올 연말에 나와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지금 바로 아이오닉EV와 붙어도 상당히 흥미로운 경쟁구도를 만들어 줄 것 같습니다. 

그리고 GM에서 두개의 볼트 차량이 있어서 햇갈리시는 분들이 있을텐데 하나는 전기차가 아닌 PHEV 라 보시면 되고 순수 전기차는 볼트EV  입니다. 영어로 앞 글자가 V, B 의 차이인데 'Volt' 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Bolt' 가 순수전기차 입니다. 


현재 볼트PHEV 는 국내에 진출을 했지만 아쉽게도 일반인에게는 판매가 되지 않고 카쉐어링 업체를 통해서 우선 공급되고 있습니다. 만약 인기가 높아진다면 일반인에게 판매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제가 보기엔 PHEV 보다 EV 모델이 더 큰 인기를 얻을 것 같네요. 


그동안 국내 시자에 매력적인 전기차가 없어서 전기차 부흥이 좀 더딘편이었는데 볼트EV 등장으로 좀 더 시장이 활성화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현대차도 이런 외부 자극을 통해서 좀 더 경쟁력있는 전기차를 선보였으면 좋겠습니다. 


by 카이 



[ 함께 읽으면 좋은 포스팅 ]


잘난 동생 신형 그랜저 등장에 잠 못드는 못난 형 아슬란

공개 임박한 신형 그랜저, 답 없는 임팔라 2가지 문제점

우려가 현실로? 기아 모닝 출시 연기, 불안한 신형 그랜저

말리부 이어 볼트 까지, 한국GM 계속되는 악재

하남에서 격돌! 테슬라 vs 아이오닉, 승자는 누가 될까

KT 아이폰7 출시행사 생생 후기, 우주소녀와 함께!

아이폰7 플러스 VS 아이폰 7 차이점 살펴보기

신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