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좋은반응? 2011 신형 아반떼 MD


이번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 국제 모터쇼는 사실 국제모터쇼란 이름을 붙이기가 민망할 정도로 그냥 동네잔치 정도 수준의 모터쇼 수준이었는데, 그나마 덜 민망한 것은 소니 SCEK에서 아시아 최초로 선보인 플레이스테이션 3D 자동차 게임인 그란투리스모5와  월드프리미어 차량이 하나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 차량이 월드 프리미어로 처음 소개된 건지 확실치 않지만(제가 보기에는 처음 선보인 것 같습니다.) 그래도 이번 모터쇼에서 가장 기대를 했던 모델입니다. 그 모델이 뭐냐면 바로 현대자동차에서 선보인 2011년형 신형 아반떼입니다. 그동안 블로그에서 자주 언급하기는 했는데 국내 자동차 중에서 가장 따분하고 심심하고 아무 감흥도 없는 차량중에 1.2위를 달리는 모델 중에 하나가 현대 아반떼입니다. 그런 아반떼가 이번에 풀체인지를 하면서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저도 예전부터 돌아다니는 아반떼 스파이샷을 보면서 기대를 많이 한게 사실입니다. 그리고 북경모터쇼에서 신형 베로나가 완전 YF쏘나타의 모습으로 태어난 것을 보면서 과연 아반떼는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까 궁금했는데, 제가 기대했던 것 보다 훨씬 더 멋진 모습으로 태어났네요. 이제 아반떼라는 강인한 이름에 걸맞는 디자인을 찾아 간 것 같습니다. 게다가 해외에서도 2011 신형 아반떼에 대한 반응도 좋은 편이네요. 
 








부산 모터쇼에서 세계최초로 공개된 2011 신형 아반떼입니다. '플루이딕 스컬프처(Fluidic Sculpture)'를 기반으로 공기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나타내는 '윈드(Wind)'와 예술적 조형물인 '크래프트(Craft)'를 모티브로 디자인되었습니다. 플루이딕 스컬프처 디자인은 최근 현대 디자인의 트랜드로 잡혀가고 있는데 YF쏘나타의 곤충룩 디자인등을 보면서, 제대로 디자인을 형성하고 있는 기아차와는 달리 점점 안드로메다 행으로 가는게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었던게 사실인데, 이번 아반떼 디자인을 보니 일단은 안심이 되네요. 저의 기대를 넘어선 상당히 괜찮은 디자인으로 완성이 되었습니다.

아직 실내를 보지 못했고 시승을 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섣부른 이야기를 하긴 뭐하지만 일단은 사고싶다는 생각이 들게 출시가 되었습니다. 동급 중에서 GM대우의 라세티 프리미어 디자인이 가장 좋았는데 아반떼 신형을 보니 앞으로 GM대우는 더 힘들어질 것 같습니다. 현대차가 계속해서 숨 쉴 틈을 주질 않는군요. 
  

부산 모터쇼에서 비행기 시간에 맟줘서 서울 오느라, 생각보다 다양하게 살펴보질 못해서 아쉬운 부분이 있네요. 이날 부산모터쇼 때문인지 몰라도 벡스코에서 김해공항가는 길도 엄청 막히고 공항이용 승객들도 엄청 많아서 미리 예약 안 했으면 비행기표 구입도 제대로 못 할뻔했습니다. ^^: 같은 비행기에 GM대우 관계자분들이 대거 탑승을 하시고 아시는분들이 많이 계셨는데 같이간 일행이 있어서 제대로 인사도 못했네요. (이번 부산 모터쇼는 이런 저런 바쁜 상황에서 참관을 해서 제대로 못 본게 많습니다. 심지어 그 작디 작은 전시회장에서 쌍용차와 르노삼성 부스는 방문도 못했다는.. 헉, 하지만 뭐 그리 새로운 모델도 없어서 크게 아쉽지는 않습니다. 현대,기아, GM대우 정도만 봐도 만족합니다.)

서울에 돌아와서 그동안 못 본 해외 자동차 사이트를 탐색하던 중에 신형 아반떼에 관한 글이 올라와서 관심깊게 댓들을 살펴보았는데 역시나 제가 봐도 괜찮게 나온 모델이라 그런지 댓글 호응이 상당히 좋습니다. 오토블로그의 댓글들을 평소에 즐겨보는 편인데 아반떼안 관한 댓글을 한번 가볍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YF쏘나타보다 훨 좋다?

전 YF쏘나타의 디자인에 점수를 좋게 주진 못하기 때문인지 이번 신형 아반떼의 디자인에 상당히 점수를 주고 있습니다. 만약 YF와 비슷한 디자인으로 나왔다면 실망을 했을 수 있는데 다르게 나왔기 때문에 급호감으로 다가오고 있고 해외 네티즌의 댓글도 이와 비슷한 의견들이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소나타보다 좋다는 의견들 자주 볼 수 있었습니다. 북경모터쇼에서 발펴된 중국판 베르나가 YF와 상당히 유사한 디자인으로 선보였는데 앞으로 북미나 한국에 판매가 될 신형 베르나/엑센트의 디자인은 어떨지가 궁금합니다.



시빅/ 코롤라와 맞서도 충분?

신형 아반떼 정도의 디자인이면 혼다 시빅이나 토요타 코롤라와 승부를 해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사실 그 동안 시빅과 코롤라를 보면서 현대 아반떼를 보면 한숨이 나왔던게 사실인데 이젠 막강 경쟁자인 이 둘과 상대해도 전혀 부족함이 없어 보입니다.(디자인으로만 놓고 보면 말이죠) 역시 댓글에도 그와 관련된 부분이 나오네요.  밑에 현대 욕하는 댓글은 왠지 자조섞인 욕설같아 보이는군요. 왠지 '젠장 현대가 너무 잘 나가는 군 ' 뭐 이런 느낌? 

 
아반떼의 경쟁상대인 GM 쉬보레 크루즈를 동정하는 댓글도 보입니다. 국내에서는 GM대우 라세티 프리미어 모델인데, 제가 보기에도 신형 아반떼의 출현으로 라프의 판매량이 지장이 어느정도 올 것 같습니다. 라프의 디자인인 역동적이면서 엣지있고 강인한 남성적인 디자인으로 사랑을 받아 왔는데 아반떼가 예전의 그 맹맹한 디자인을 과감히 버리고 짐승차로 다시 태어났으니 말입니다.(곤충룩이 많이 나진 않지만 그래도 아직까지 곤충의 느낌은 남아 있기는 한 것 같습니다.)  그동안 디자인의 완성도에서 아반떼와 비교가 되지 않던게 라프인데, 신형 아반떼를 보니 지금 디자인만 보고 준중형차를 사라고 한다면 2011 아반떼를 살 것 같습니다.



이런 댓글 가끔 보입니다. 현대차 주식을 사야 한다고 하는데.. 아직 전 모르겠습니다. YF쏘나타와 아반떼는 또 다른 디자인이서 앞으로 현대차 디자인이 어떻게 흘러갈지는 예상하기가 좀 힘드네요. 기아는 이제 완전히 정착이 되었는데 현대차는 아직도 이것 저것 시험하고 있는 듯 합니다. (곤충룩을 완전히 버린다면 주식 살 생각있습니다. ㅎㅎ)


혼다와 토요타가 정신 차리지 않으면 하찮은 존재로 전락해버릴 것이다라는 경고를 하는 댓글인데, 제가 보기에는 혼다/도요타고 그렇지만 현대차도 여전히 정신 차려야 할때라고 봅니다. 앞으로는 이전과 달리 조금만 방심하면 한방에 훅가는 경우가 많이 있을건데 현대차도 한방에 훅갈 수 있는 메이커중에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토요타는 세계 1위 자동차 메이커라 그런지 이번 리콜 파문에도 불구하고 한방에 훅~ 안가더군요. 


디자인적인 완성도에 있어서 대부분 호응을 하는 편이지만 성능에 있어서는 우려감을 나타내는게 엔진의 출력 부분인 것 같습니다. 국내 소개된 신형 아반떼는 최고출력 140ps, 최대토크 17.0kg·m를 달성한 감마 1.6ℓ GDI 엔진을 국내 준중형 최초로 탑재하고 전륜 소형 6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정도의 출력 부분에 대해서 미국 소비자들은 마력이 출력이 더 강해졌으면 하는 의견들이 많이 있네요. 하지만 이 스펙은 국내용이고 북미 버전은 이 보다 더 강한 엔진을 가지고 출시가 될 것 같습니다.


'플루이딕 스컬프처' 디자인이 이번 아반떼는 제대로 잘 녹아든 것 같습니다. 해외 네티즌의 반응을 살펴보면 북미에서도 충분한 사랑을 받을 것 같네요. 이제서야 아반떼와 쏘나타 제네시스로 이어지는 인기 라인업이 완성이 되는 것 같습니다. 현대차가 최근들어 정말 다양한 신차들이 쏟아져 나오는데, 개인적으로 현대차의 마음에 안드는 부분들이 많은게 사실이긴 하지만 이렇게 괜찮은 차량들이 계속 출시가 된다면 어느 정도 용서가 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신차 출시하면서 맨날 가격만 올리는 행태는 이제 좀 바꿔야 할때가 온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해외 모델과 국내 모델의 차별철폐등도 넘어야 할 과제입니다. 그나저나 신형 아반떼 한번 시승을 하고 싶어지네요. 언제 할런지는 모르겠지만 말이죠. 나중에 렌트나 해서 한번 해야 할 것 같습니다. ㅎㅎ 

(역시 부산은 언제가도 참 멋진 도시라는 생각이 듭니다. 왠지 프랑스 니스가 떠오르더군요. ^^ )



댓글(57)

  • 이전 댓글 더보기
  • 빚과수금
    2010.05.02 02:40 신고

    몇줄 읽어보니 상업용이라는 느낌이 확 오는데, 개인 의견이 그렇다면 뭐 개인의 지적능력을 지적한다는 것은 개인 프라이버시 침해라는 생각이니 어쩔수 없는 것이고...

  • 디자이너
    2010.05.02 05:08 신고

    디자인업을 하고 있는 저로썬,

    투싼이나 저 아반떼. 실실 쪼개는 듯한 표정이 영 마음에 안들고,
    눈 디자인도 너무 휘 깔리듯 디자인 했습니다.

    마치 초짜 디자이너가 자기 분에 못 이겨 막 디자인 한 것 처럼. 절제미가 없네요.
    한마디로 중국스러운 디자인.

    현대가 상어 얼굴 모양새로 디자인 컨셉을 잡은거 같은데, 항상, 입 해벨레 찢어놓은거 보면 한심합니다. 무슨 장난감 캐릭터 얼굴인지...

    마치, 애니메이션 니모에 나오는 심술꾸러기 상어 얼굴입니다.

    옆 사이드 라인은 독일차 잘 뱉겼네요. 아무래도 민자보다는 주름 하나 넣으면 맵시는 나니까.

  • voiceman
    2010.05.02 07:57 신고

    디자인에 좀 더 신경을 쓰던가.. 아반떼, 쏘나타, 그랜져, 에쿠스 디자인이 다 거기서 거기.. 외국꺼 이리저리 베낀 디자인.. 현기 작명도 웃겨.. 신형 K5, K7.. 르노꺼 SM5 SM7 하고 뭐가 달라? ㅋ

  • khan
    2010.05.02 08:55 신고

    멋지네요. 소나타보다 잘나온듯. 굿 원래 소형차는 고려대상에서 제외인데

    이런 모습이라면 한번생각해 볼수도. ^^*

  • 하하하
    2010.05.02 10:19 신고

    너무 절제해도 안되는 마켓이죠.
    휙 휘깔려주는 맛도 있어야 하는 마켓입니다. 미국에서 엘란트라의 위치는.
    미국쪽 자동차 관련 사이트 가서 댓글들 한번 보시면
    다들 환장해서 미치기 일보직전이죠.
    동급 최고 디자인이라구요.
    다른 차들 디자인 다 outgrade라는 의견이 대다수입니다.

  • 2010.05.02 14:53 신고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나그네
    2010.05.02 23:28 신고

    글을읽다보니 웬지아반떼 광고하는 느낌이 들지 나만그런가!!!!!!!!

  • 2010.05.03 16:38 신고

    다 좋은데, 왜이리 차 눈을 찢는지 모르겠네요 --;
    차 후면 라이트는 붓터치 같아요 ㅋㅋㅋㅋㅋ.

  • 맥구
    2010.05.04 02:18 신고

    YF와 투산 ix의 괴기스런 앞모습에 비하면 =ㅅ=그나마 제일 잘나왔다고 봅니다. 반면에 몰딩?이라고 해야하나...-_-다이나믹한 느낌을 주려한건 이해가 가지만 너무많이 쓴듯하네요

  • 저 위에 한놈
    2010.05.18 16:11 신고

    위에 언놈이 아반떼 미국서 풀옵해서 15000달러에 판매한다고 육갑떠냐..
    깡통모델가격 올려놓고 ..확 강냉이 털어 버릴라~아반떼 풀옵하면 미국서 최소 18000선야
    것도 신형 나와서 그런거고
    그리고 신형 나올 때즘이면 미국서는 기본이 1~2천달러 싸게 해준다.
    그건 한국차만 그런게 아니라 시빅도 마찬기야.그리고 미국 카다로그 전단지에 적힌 가격은
    세금 제외한거고 알간 븅신아..어둡지 않게 미국산다고 한국차 바보로 아는지.
    미국서 아반떼랑 코롤라랑 가격차 별반 차이없고 .. 시빅모델이야 미국서 인지도 높아서 쬐금 더
    가격 비싼거다.25000달러 시빅 언 븅신이 말한 차량 스펙이랑 올려주고 말을해.
    미국서 코롤라 2.4 옵션달고도 2만달러 밑돌구만 ..

  • 저 위에 한놈
    2010.05.18 16:26 신고

    지금이 90년대 인줄 아나 그때 시절이야 한국차량 일본차량이랑 비교하면 북미서
    일본차량이 가격 100%이라 봤을때 한국차가격70~80% 2000년대 넘어오면서 90%
    현재 북미서 동급 차량으로 봤을때 한국차량이랑 일본차량이랑 가격차 거의 없다..옵션에 따라
    오히려 한국차가 더 비싼 경우도 있고..토요타 고급모델 브랜드 렉서스같은 경우야 국산 보다 가격 갭이 큰거고 ..일반화의 오류 시키지 말길..ls460 기본차량 가격이 북미서 6만달러 초반부터 에쿠스는
    5만달러 중반때...

  • 저 위에 한놈
    2010.05.18 16:39 신고

    우리나라 내수 자동차 시장,내수 판매량은 쨉도 안되는 유럽에서 조차 한해 2만대도 안팔리는 렉서스가 좁디 좁은 한국에서 한해 5천 여대나 팔리는 현실...

  • 월드컵 잘 해내자!!
    2010.06.03 17:05 신고

    와 아반떼 정말 국내외로 잘 팔릴 것 같음, 디자인은 일단 인정 받은 건가,, 이제 빨리 8월에 출시됐음 좋겠네요 함 타보게..

  • 끙...
    2010.06.05 00:42 신고

    포스팅 잘 읽었습니당...

  • 끙...
    2010.06.05 00:43 신고

    어이 잘난이들~~!! 밥은 들 먹고 다니냐?

  • 세발이 오빠
    2010.06.05 17:33 신고

    이거참...댓글보니 가관이네요..yf소나타 그대로 빼겼다..디자인이 달라진게 없다...? 그럼한가지 물어봅시다..bmw시리즈는 디자인 없어서 몇십년째 그모양입니까? 멀리서보면 그게 그거지...현대도 마찬가지 입니다..괜히 패밀리룩이 아니잖아요..아직까지 많이 다듬어야할 부분도 있지만 bmw같이 매년 신차출시 될때마다 판박이 디자인을 쏟아내는 메이커들도 잇는데 이정쯤이야 용서해줄수 있지 않을까? 사실 차는 잘빠진것 같은데...

  • Lee
    2010.06.06 09:47 신고

    저는 YF 쏘나타가 디자인이 나빠서 고전한다는 주장에 대해서 일부 동감은 하지만 그것이 결정적인 원인은 아니라고 봅니다.

    왜냐하면 저같은 사람은 차의 디자인은 별로 중요하게 생각안합니다. (물론 똑같은 차량이면 디자인도 의미가 있겠습니다만) 저에게 있어서 디자인이 문제되는 것은 기능적으로 문제가 될 경우 뿐입니다.

    YF 쏘나타의 문제는 가격과 성능의 타협점이 소비자들이 원하는 수준과 동떨어져있기 때문입니다. 부품들의 품질이 전혀 개선되지 않았고, 옵션가격으로 소비자들을 등쳐먹으려는 것이 매우 노골적입니다. 성능이 좋아진 것은 사실이지만 가격대비로는 좋아진 것이 없습니다.

    미국 쏘나타는 가격적인 면에서 착하고, 디자인도 미국의 젊은 층이 좋아하는 스타일이라 어필하는 것 같은데 불행히도 한국 소비자들은 여전히 봉노릇만 시키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 ...
    2010.06.21 06:58 신고

    이게 광고야? 기사야?
    내가 보기엔 광고구먼....

    최근의 yf나 아반테md는 분명 디자인패턴이 진보한게 아니라
    퇴보했다는 느낌이 드는건 나만의 착각일까?

    디자인자체가 자연스러우면서도 멋이 나야하는데..
    이거 억지로 짜맛추기한거처럼 보이고, 너무 오버스럽게 생겼다...
    결코 진보한 디자인이 아니다...

  • ㅇㅇ
    2010.07.28 12:55 신고

    뻥치시네

    나 미국 사는데
    주변에 사는 사람들 제네시스도 OTD가격으로 3만불 어떤놈은3만불 밑으로도 사더라 보통 3만 일이천불....실제 권장소비자 가격은 필요없다,,, 한국은 대부분 소비자 가격으로 팔지만 여기선 거기에서 현대기아는 무조건 1500불 까고 시작한다...단순히 미국 현대기아차 홈피에 있는 가격이 아니란 말이다....

  • ㅇㅇㄴㅇ
    2010.10.18 22:14 신고

    아반떼 사려고 돌아다니다가 봤는데 참 할짓없는 사람들 많네요,ㅋㅋㅋ
    여기서 욕하고 별짓을 다하시네,,
    인터넷이 아주 애들에게만 영향을 미치는게 아니라 어른도 영향을 미치는구나,
    나이를 어디로 먹나 모르겠네,,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