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자전 KES 2019, LG전자 부스 탐방(Feat. 올레드R, 올레드8K)

한국의 CES라 불리는 한국전자전(KES 2019) 이 얼마전 코엑스(COEX)에서 열렸습니다. 국내 전자 산업의 상황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행사로 IT나 가전제품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필수로 참관해야 하는 전시회라 할 수 있습니다. 

저도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참관을 했는데 구경 거리가 생각보다 많아서 하루 당일치기로 모든 부스를 다 도는건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예전에 비해서 규모가 점점 축소되고 있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구경거리는 많았습니다. 

개인적으로 TV에 관심이 많은 편이라서 TV의 종가라 할 수 있는 LG전자 부스를 가장 먼저 방문을 했습니다. 이곳에서는 요즘 뜨거운 이슈를 몰고 있는 올레드(OLED) 8K TV, 돌돌 말려서 사용하는 미래의 TV 올레드 R 까지 한번에 볼 수 있었습니다.

LG전자 부스에서 가장 먼저 방문한 곳은 세계최초로 출시된 리얼 8K 올레드(OLED) TV 입니다. 아직 4K도 적응이 잘 안되고 있는 시점에 등장한 8K TV의 등장은 충격이었는데 확실히 4K 대비 두배 늘어난 화소 덕분에 정말 쨍쨍한 화질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8K TV는 가로 화소 수가 약 8000개에 이르는 현존하는 가장 높은 해상도를 지닌 TV 입니다. LG OLED 8K TV는 물리적인 화소 수뿐 아니라 화질선명도(CM) 값이 50% 이상을 충족하고 있기에 글로벌 시장에서 진정한 8K TV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온전한 8K 영상 소스를 보게 되면 정말 사물이 앞에 있는 것과 같은 착각을 불러 일으킬 정도로 선명하고 생생한 화질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사실상 TV의 끝판왕이라고 할 수 있는데 집에서 8K 올레드 TV 로 8K 소스 영화를 보는 기분은 어떨까요?  

제가 SF영화를 좋아하는데, 올레드(OLED) TV는 완벽한 '퍼펙트 블랙'을 구현할 수 있기에 광활한 우주를 배경으로 펼쳐진 SF영화를 볼 때 그 진가를 200% 발휘 합니다. 

아직 8K TV는 가격대 측면에서 대중화되기에는 다소 시간이 필요해 보이지만 그 시기가 일찍 당겨졌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다음은 세계최초로 출시된, 돌돌 말려서 나타났다 사라지는 신비한 TV '올레드 R'을 만날 시간입니다. 티비를 보지 않을때는 작은 상자에 숨어 있다가 전원을 켜면 마술처럼 등장하는 정말 SF영화속에서나 볼 법한 TV인데 이젠 현실에서 만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TV가 상자속에 숨어 있을 필요가 있는가 하는 질문을 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인테리어적인 요소로 볼때 이런 부분은 상당히 중요하다고 생각 합니다. 멋진 거실에 네모난 검은 상자가 한 자리 차지하고 있는 것이 상당히 답답할때가 많은데 롤러블TV 올레드 R은 그런 부분의 답답함을 해소시켜 주었기 때문입니다. 

저라도 돈만 있다면 당장 구매할 생각이 있는데 앞으로 롤러블TV는 시장에 큰 방향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입니다. 사실 이런 롤러블 TV가 가능한 것도 다 올레드(OLED) 기술 덕분에 가능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LED TV에서는 이런 기술 구현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LG전자는 1966년 LG전자의 전신인 금성전자를 통해서 국내최초의 CRT 흑백티비를 출시 했는데, 이제는 세계최초의 올레드 8K TV에 이어서 롤러블 올레드 R 까지 세계최초로 출시 하면서 TV명가의 자리를 지켜내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LG 슈퍼울트라 AI ThinQ 8K TV도 만나 볼 수 있었습니다. 

또한 130인치의 대형 사이니지와 유리창을 통해서 볼 수 있었던 정말 신기했던 투명 올레드 역시 볼 수 있습니다. 특히 투명 올레드는 평소에는 유리창처럼 투명한 모습을 하고 있다가 갑자기 정보가 펼쳐지는 모습이 정말 신기했습니다. 

이날 현장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부스중에 하나는 LG V50S ThinQ 체험공간이었는데, 듀얼스크린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이 생각보다 뜨겁더군요.

상반기에 나온 V50 ThinQ에 이어서 하반기에 좀 더 개선된 듀얼스크린이 장착된 V50S ThinQ 가 출시되었는데 현장의 뜨거운 분위기로 볼 때 일단 소비자들의 이목을 끄는데는 성공한 것 같습니다. 

또 하나 신기한 제품은 수제맥주 제조기 LG 홈브루라 할 수 있습니다. 맛있는 맥주를 집에서 간편하게 캡슐을 이용해서 만들 수 있는 제조기인데 아쉽게도 현장에서는 시음을 할 수 없었습니다. 

아무리 좋은 수제제조기라고 하지만 시음을 할 수 없으니 맛에 대해 설명할 수 없어서 이 부분은 LG전자측에서는 상당히 갑갑했을 것 같습니다. 

저는 홈브루 출시행사때 현장에서 시음을 할 수 있어서 그 맛을 알 수 있는데 전자전에 참관한 관객들은 그저 설명과 제품만 살펴 볼 수 있었습니다. 

간단하게 시음을 할 수 있었다면 정말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을텐데 말입니다. 

LG전자 상하좌우 퓨리케어 정수기도 이날 만나 볼 수 있었습니다. 얼마전에 인터넷에서 체험단을 모집하는 것을 볼 수 있었는데 확실히 이전 모델보다 개선된 부분이 많아서 눈에 갔습니다. 

출구가 상화좌우로 움직이기 때문에 물 따라 먹을때 흘리지 않아서 좋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가전주부의 로망이라 할 수 있는 식기세척기도 만날 수 있습니다. 저도 집에서 자주 설거지를 하는데 확실히 설거지만 없어도 살림하는게 좀 더 편해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하지만 그동안 제대로 된 식기세척기가 없어서 상대적으로 다른 가전에 비해서 식기세척기의 인기가 덜했는데, 이번에 LG전자에서 최신 식기세척기를 출시 했습니다. 

LG전자가 신가전을 속속 출시 하고 있고 식기세척기 역시 시장에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실제로 사용해 본 지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상당히 만족스럽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저도 추후 구매를 고려중입니다. 

LG 오브제 상품들도 만날 수 있었습니다.

LG가 새롭게 시장을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LG 프라엘도 직접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여성들의 필수품이 되었다고 하는데 남성인 저도 요즘 피부에 관심을 두다 보니 프라엘 상품에 많은 관심을 두고 있습니다. 

피부에 획기적인 도움을 주는 프라엘 제품들이 앞으로도 꾸준하게 출시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LG전자의 대표적인 의류관리기인 LG 스타일러 역시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사실상 의류관리기 시장을 열어 제친 장본인이라고 할 수 있는데 요즘 스타일러의 높은 인기를 따라 잡기 위해서 미투 제품들이 속속 출시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집에서 영화볼때 딱인 ‘시네빔 레이저 4K(모델명: HU85LA)’ 와 휴대용 무선스피커 LG 붐박스 PK 시리즈도 볼 수 있었습니다.  

LG전자의 초럭셔리 가전 라인업인 시그니처 부스도 따로 마련되어 있어서 관람객들이 직접 만져보면 제품을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이외에도 LG전자의 다양한 제품들을 한 곳에서 만나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국내 가전제품들에 대해서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라면 한국전자전은 꼭 방문해야 할 필수 전시회라고 할 수 있습니다. LG전자외에도 다양한 업체에서 선보인 최신 제품들을 만나 볼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 

by 카이


LG V50S 씽큐 후기, 듀얼 스크린의 매력! (실제활용기)

디스플레이 전쟁! 8K TV 해상도와 올레드(OLED), LCD(LED) TV의 차이점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