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6 디자인 살펴보기, V20 와 뭐가 다를까?

요즘 '탄핵폰'으로 장안의 화재를 몰고 있는 LG G6 를 요즘 사용중입니다. 그동안 LG V20 을 사용 하면서 정이 들었는데 이제 메인폰으로 LG G6 를 사용하면 정을 끊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V20 도 상당히 마음에 들어 했기에 이대로 떠나 보내는 것이 쉽진 않네요. 특히 상단에 있는 세컨트 스크린은 아주 유용하게 사용했는데 말입니다.


하지만 V20 보다 여러모로 강점이 많은 G6 가 나왔으니 이제 이 녀석에 정을 주어야 겠습니다. 이번에 완전히 달라진 기능들로 다시 돌아왔기에 앞으로 살펴볼 것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앞으로 총 4번에 걸쳐서 LG G6 리뷰를 진행할 계획인데 오늘은 그 첫시간으로 디자인에 대해서 살펴 보는 시간을 가지도록 하겠습니다. 이미 G6와 관련해서 워낙 많은 글들이 올라온 상태고 저도 스페인에서 부터 계속 이 부분을 소개 시켜 드려서 오늘은 가볍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국내 출시 되기 이전에 이미 지난달 25일 스페인 산 조르디 클럽에서 LG G6를 만나 보았습니다. 그리고 한국에 와서 KT 체험존에서도 볼 수 있었고 이젠 본격적인 리뷰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스페인에서 디자인에 대해서 상당히 좋은 평가를 받았는데 국내에서도 현재 디자인에 대해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으면 순항하고 있습니다. 사실 스마트폰을 살때 디자인은 상당히 중요한 요소입니다.


그런면에서 볼 때 풀메탈 바디를 적용한 LG G6 는 디자인적인 측면에서 상당히 매력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LG는 배터리 일체형 풀메탈 프리미엄폰을 선보인 적이 없습니다. 삼성전자와 애플이 풀메탈 바디를 선 보일때도 끝까지 배터리 분리형 제품을 선 보이면서 차별화 전략을 펼쳐 왔습니다. 작년 말에 나온 V20 도 후면커버가 분리 되면서 배터리 교환이 가능한 제품이었습니다.


배터리 분리형의 장점은 일단 배터리 교환이 가능하기 때문에 좀 더 오래 사용이 가능하다는 것과 낙하 했을때 충격 분산이 이뤄진다는 점 입니다. 배터리 커버가 벗겨지면서 충격 분산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파손의 위험성이 그 만큼 줄어 든다고 할 수 있겠네요.


하지만 단점 이라면 디자인을 좀 더 고급스럽게 만들지 못한다는 점 이 있습니다. 고급스러움은 프리미엄폰에 상당히 중요한 부분인데 그동안 그런 부분에 있어서 약점으로 지목 되어 왔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풀메탈 바디를 적용해서 상당히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풀메탈 바디라 묵직한 느낌이 좋고 메탈이다 보니 감촉은 차갑습니다. 여름에 케이스 없이 사용하면 딱 좋겠네요.




좌우면에 볼륨 상하 버튼과 유심+마이크로SD 슬롯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위에서 오디오 단자가 있고 하단에는 USB-C 타입의 단자와 스피커가 있습니다. 단자와 볼륨 구성은 특별한 것은 없습니다.



그리고 후면을 보면 한가지 달라진 것이 있는데 그동안 스마트폰에서 흔히 보던 툭 튀어나온 카메라 일명 '카툭튀' 가 없습니다. 삼성이든 애플이픈 프리미엄폰에서 카메라는 다 툭 튀어 나와서 외관 디자인을 해치는 요소 였는데 LG G6 는 그런 것이 없습니다.



사진에서 볼때는 조금 나온 것 처럼 보이는데 실제로 보면 평평 합니다. 그러다 보니 후면이 일체감이 있고 바닥에 올려 놓을때도 안정감있게 밀착이 됩니다.


그리고 프리미엄폰에 걸맞게 후면에는 G6 로고 외에는 아무것도 발견할 수 없습니다. LG 뿐만 아니라 통신사 로고도 없어서 상당히 깔끔 합니다.


그럼 LG V20 와 디자인에 있어서 어떤 다름이 있는지 살펴 볼까요?


좌측이 V20 이고 우측이 G6 입니다. 이렇게 보면 크기 차이가 상당히 나는 것 같이 보이네요. 하지만 두 제품 모두 5.7 인치 디스플레이 화면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G6 같은 경우 18:9 화면 비율 때문에 동일한 화면인데 크기는 더 작습니다.


크기 비교


G6 :   148.9 x 71.9 x 7.9mm (5.7인치)
V20 : 159.7 x 78.1 x 7.6mm (5.7인치)
G5 :   149.4 x 73.9 x 7.7mm (5.3인치)


표에서 보시는 것 처럼 G6 가 V20, G5 에 비해서 가로, 세로가 더 짧습니다. 하지만 화면 크기는 V20 와 동일하고 G5 보다는 0.4인치 더 커졌습니다.



후면의 모습을 보면 V20 과 G6 의 재질이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G6는 고릴라글래스 재질이고 V20 같은 경우 후면 커버가 분리되는 제품이라 유리 재질이 아닙니다.


듀얼카메라 장착된 것과 홈버튼 그리고 하단의 제품명이 있는 것은 동일 합니다. 다른 것이 있다면 V20은 B&O 콜라보레이션 한 것이 있어서 B&O 로고가 있다는 것과 카메라가 카툭튀라는 점 입니다.


그리고 디자인이 뭔가 투박하다고 할까요? 세련미는 좀 떨어지는 편 입니다.



두께 같은 경우 V20 보다 G6 가 좀 더 두껍습니다. 하지만 0.3mm 차이라서 크게 다름은 느껴지지 않습니다. 



가로 세로가 짧아져서 그런지 확실히 제품이 상당히 작아졌다는 느낌이 듭니다. 저도 V20을 계속 사용해 와서 그런지 아직 G6 의 크기가 잘 적응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동일한 5.7인치 화면인데 말이죠. 전체적으로 크기가 작아지다 보니 사용할때마 이게 정말 5.7인치가 맞나 하는 생각이 들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18:9 화면 비율이 크기가 작아지다 보니 그립감은 상당히 좋습니다. 그립감 때문에 작은 사이즈의 폰을 선호 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G6는 5.7인치 대화면을 가졌음에도 그립감은 상당히 쫀득 합니다. V20 은 가로가 좀 넓은 편이어서 잡을때 좀 부담스러운 부분이 있었는데 G6는 그런 점이 없습니다.


손이 작은 여성분들이 정말 좋아할 그립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상으로 LG G6 디자인에 대해서 살펴 보고 V20 와 디자인 비교도 해보았습니다. 두 제품은 워낙 디자인 컬러가 다르기 때문에 어느 한쪽이 좋다 나쁘다 하기가 어렵습니다. 


쉽게 이야기하면 V20 은 와일드한 느낌이 강하고 G6 는 도시적인 느낌이 강 합니다.



하지만 첫 인상에 있어서 딱 끌리는 것은 G6가 좀 더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고급스러운 풀메탈 바디와 유리 재질의 조합은 상당히 세련된 모습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실제로 보면 G6 의 디자인에 호감을 가지실 것 같습니다.

제가 선택한 컬러는 아이스 플래티넘인데 상당히 마음에 듭니다. 이외에도 아스트로 블랙, 미스틱 화이트 등 3개의 컬러를 가지고 있습니다.


앞으로 남은 3번의 리뷰에 걸쳐서 새로워진 G6의 특징들에 대해서 이곳 저곳 디테일하게 살펴보는 시간을 가지도록 하겠습니다 :)


by 카이





[ 함께 읽으면 좋은 관련글 ]


탁핵폰 인기몰이 LG G6, KT 구매 혜택 알아보기

LG G6 스페인 언팩 생생 후기, 6인의 지원사격자는 누구?

스페인 MWC 2017, LG 전자 부스 생생 스케치!(타임랩스)

스페인서 직접 본 LG G6, 디자인 이렇게 달라졌다!

LG TV 2017 신제품 후기, 충격적 두께의 시그니처 올레드 TV

제네시스 따라하는 기아차? 결국 꺼내든 에센투스 카드

가격인하 백기투항 크루즈, 한국GM 벼랑끝 승부수 통할까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