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발!

반응형

발걸음 가볍게 떠날려고 합니다.

수많은 혼미한 상념들을 뒤로 한채 가방을 둘러매고 지도한장 걸치고 카메라를 옆에걸고 비행기를 타고 여행을 다녀오겠습니다. 그리길지 않은 여행이지만 나를 위한 생각을 하면서 살고 오겠습니다. 더 이상 남이 아닌 남들이 가야할 길을 생각해주는게 아니라 내가 가야할 길...

발걸을 가볍게 떠나기 전에 제가 올린 소년과 소녀에 대한 글을 지우고 갈려고 했지만... 지우기 직전에 아직 지우기에는 이르지 않을까 생각이 들어 여행 다녀오기 전에는 지우지 않으려 합니다. 이런 글을 쓰지 않고 싶었지만.. 사랑이란 너무 복잡한거 같습니다. 저도 이제 사람이나 사랑에 대해서는 말하기에는 너무 부족한 부분이 많은것을 느꼈습니다. 안다고 했지만 결국 소녀의 마음은 알 수가 없었습니다. 이제 저의 소설도 끝자락에 온거 같습니다. 마침표를 찍어야 할 시간이 두렵지만 이제 제 곁에 소리없이 다가온거 같네요. 

소년에게 너무나 미안해서 눈물이 나올 것 같습니다. 떄린다면  맞겠습니다. 욕을 하면 받겠습니다. 소년의 다친 마음을 생각한다면 무엇을 한다 해도 기꺼이 받아들이겠습니다. 이후로 남의 사랑에는 발을 들여놓지 않겠습니다. 저의 성급한 결론이 맞을지 안 맞을지 모르겠지만 말이죠... 발걸음 가볍게 여행을 떠나서 돌아오면 알게 되겠지요. 그리고 지금과 같다면 마침표를 찍겠습니다. 비록 휴지통으로 사라질 저의 소설이지만 말이죠. 그렇게 된다면 저의 글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저는 휘파람 불며 다녀오겠습니다.  비록 황사가 뒤덥인 베이징에서도 휘파람을 불면서 다닐 수 있을지 모르지만 말이죠. 그곳에서도 저의 새로운 글들은 바람의 이야기.. 카이 의 공간을 채워주겠죠.그 곳을 여행하면서도 소년과 소녀는 저의 마음 한 구석에서 제 발걸음을 무겁게 만들 테지만 하지만 발걸음 가벼운 일들만 생각 하겠습니다. 혹시 베이징에서 휘파람 불면서 베낭을 메고 지도를 보고 있는 남자를 만나면 반갑게 인사해주세요.ㅋ



                                                                                              출발
                                                                                             김동률                  


아주 멀리까지
가보고 싶어
그곳에선 누구를
만날수가 있을지
아주 높이까지
오르고 싶어
얼마나 더 먼곳을
바라볼수 있을지
작은 물병 하나
먼지 낀 카메라
때묻은 지도
가방 안에 넣고서
언덕을 넘어
숲길을 헤치고
가벼운 발걸음 닿는대로
끝없이 이어진 길을
천천히 걸어가네

멍하니 앉아서
쉬기도 하고
가끔 길을 잃어도
서두르지 않는 법
언젠가는 나도
알게 되겠지
이 길이 곧 나에게
가르쳐줄 테니까
촉촉한 땅바닥
앞서 간 발자국
첨 보는 하늘
그래도 낯익은 길
언덕을 넘어
숲길을 헤치고
가벼운 발걸음 닿는대로
끝없이 이어진 길을
천천히 걸어가네

새로운 풍경에
가슴이 뛰고
별것 아닌 일에도
호들갑을 떨면서
나는 걸어가네
휘파람 불며
때로는 넘어져도
내 길을 걸어가네
작은 물병 하나
먼지 낀 카메라
때묻은 지도
가방 안에 넣고서
언덕을 넘어
숲길을 헤치고
가벼운 발걸음 닿는대로
끝없이 이어진 길을
천천히 걸어가네
내가 자라고
정든 이 거리를
난 가끔 그리워하겠지만
이렇게 나는 떠나네
더 넓은 세상으로...



반응형

댓글(7)

  • 2008.05.04 07:01 신고

    지우려 했지만 저의 멍청함을 두고 두고 알아야 하기에 좀 남겨놓아야 하겠습니다.
    저의 멍청함의 끝은 어디까지..?ㅋ

  • 2008.06.23 14:19

    음.. 이제서야 이 글을 읽게 되네요.... 왜.... 지우려했나요?

    멋져요.. 나도 그러고 싶네요...
    여행... 참... 좋아요...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
    새로운 환경 속에서... 신선한 생각을 하며...

    ...음.. 남녀를 소개 해준다는거...
    저도 몇번 해봤는데.... 소개 한 후론... 나머지는 당사자들의 몫이더라구요.
    서로에게 마음이 끌리면... 끝까지 가는거구.... 아니면.. 헤어지는거...

    ...한번은 소녀쪽에서... 튕기길래... 뭐라고 해주기만 했죠...
    ....결국.. 그 소녀의 마음을 움직인건... 소년의 진심 이었죠...
    진심이 통하니까... 그 소녀가 마음을 돌려서 소년에게로 다가갔죠.. 다시...

    ....그들이 헤어진건... 절대 카이님의 잘못은 아니예요. 그들의 몫이예요.
    사랑이 이루어지는것도... 헤어지는것도....

    아... 근데... 중국까지 갔다왔어요?
    중국 갔다온 이야기 들려줘요....

    샬롬!

    • 2008.06.25 16:32 신고

      레이첼님. 이글을 지우려고 한 이유는 .. 설명하려면 복잡하네요.ㅋ
      많은 일들이 있어서요.그리고 그들은 헤어지지 않았답니다. 제가 그들에 올렸던 글들을
      자세히 보지 않으면 좀 아리송할 수 있겠네요.

      그들은 잘되었고 저도 이제 더 이상은.. 관여를 덜 하려고요

      중국 갔다온 이야기는 여기에 올라온 중국 관련 글들이에요.^^;

      아직 덜 올린 글도 있으니 빨리 올려야 겠어요.ㅎㅎ

  • 2012.03.21 19:25

    다 먹었습니다.

  • 2012.03.26 23:28

    다 먹었습니다.

  • 2012.03.28 04:21

    저는 잘못한 것이 없습니다.

  • 2012.04.18 21:09

    얼마?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