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폴더블폰? V50 ThinQ 5G, 갤럭시 폴드와 다른 접근

스마트폰의 새로운 폼펙터가 오랜시간 등장 하지 않으면서 소비자들이 스마트폰을 잘 구매하고 있지 않습니다. 이런 변화는 스마트폰의 성장동력에 심각한 타격을 주게 되었고 결국 스마트폰의 성장세는 추락하는 추세 입니다. 

폼펙터의 변화없이 하드웨어 성능만 올라가는 스마트폰만 계속 출시 되면서, 소비자들 역시 굳이 큰 돈 들여서 스마트폰을 구매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스마트폰의 노 변화에 지루했던 분들에게 올해는 뭔가 기대를 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드디어 스마트폰의 폼펙터에도 변화가 시작되었으니 말입니다. 

올해 접는 폴더블 스마트폰이 시장의 새로운 트랜드로 등장을 했는데요, 지금 스페인에서 열리고 있는 'MWC 2019' 에서 LG전자는 삼성전자가 출시한 갤럭시 폴드와는 전혀 다른 제품을 선 보였습니다. 

보통 하반기에 등장해서 갤럭시노트와 경쟁하는 V 시리즈가 올해는 상반기부터 본격 투입이 되었습니다. 공개된 모델은 'V50 ThinQ(씽큐) 5G' 로 이름이 상당히 긴게 특징 입니다. 

가뜩이나 ThinQ 가 붙어서 이름이 긴데 여기다 5G 까지 붙어서 더 길어졌네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LG에서 처음 나온 5G 네트워크 지원 스마트폰 입니다. 

V50 ThinQ(씽큐) 5G 를 간단하게 살펴보면 일단 디자인면에서 아쉽운 것이 기존 V40 ThinQ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사실상 동일하다고 보면 되는데 아무래도 시간상 등장 시기가 너무 빠르다 보니 디자인의 변화는 최소화 된 것 같습니다. 

올 하반기 쯤에 등장해야 디자인의 변화가 이루어질텐데 말입니다. 

LG V50 ThinQ 5G

스펙 또한 전체적으로 비슷한데 6.4인치 OLED 디스플레이에 세개의 카메라가 장착된 부분 모두 동일 합니다. 다른 점을 찾자면 V50 ThinQ 가 좀 더 무겁다는 것이고 AP 는 최신 스냅드래곤 855가 탑재 되었다는 점 입니다. 

배터리는 기존 3300mAh 에서 4000mAh 로 업그레이드가 되었네요. 상당히 반가운 부분입니다. 

그리고 5G 모뎀칩이 내장 되어서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점 입니다. 

외형적인 모습이나 하드웨어적인 변화는 AP, 배터리 용량 증가, 5G 모뎀칩 내장 정도라 할 수 있겠네요. 노치 디스플레이에 후면 지문 인식 센서 등 전작인 V40 ThinQ 그 모습 그대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만약 이 정도의 변화로 시장에 나왔다면 제가 굳이 소개를 할 필요가 없었을 겁니다. 이 정도의 변화로 소비자들에게 뭔가를 어필한다는 것은 지금처럼 중국 브랜드가 무 서운 속도로 추격하는 상황에서 정말 성의없는 모습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번 V50 ThinQ 5G 모델이 주목받는 이유는 5G 네트워크 지원도 그렇지만 그 보다는 삼성 갤럭시 폴드와는 다른 폴더블 방식에 대한 접근 입니다. 

삼성은 진짜 스마트폰을 접었다면 LG는 다른 식으로 스마트폰을 접었습니다. 

LG V50 ThinQ 5G 도 접었다? 

사실 전 이런 방식의 폴더블폰에 대한 생각을 한적이 없었는데 상당히 참신한(?) 아이디어가 아닐 수 없습니다. 물론 이 방식에 대해서 좋게 보는 사람들도 있지만 실망스럽게 보는 시각도 있습니다. 

저는 아직 직접 제품을 접해본 것이 아니라서 어떤 평가를 내리기는 사실 어렵네요, 하지만 접는 방식에는 살짝 아쉬움이 있는 것 또한 사실 입니다. 

폴더블폰 아닌 듀얼스크린 

V50 ThinQ 5G 는 분명히 접는 폴더블폰이 맞지만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또 다른 디스플레이의 도움이 필요로 합니다. 아쉽게 단독으로는 접을 수 없고 또 다른 기기의 도움을 받아서 접을 수 있는데, 이런 점 때문에 폴더블폰이라 불리기 보다는 듀얼 스크린이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삼성이 인-폴딩(In-folding), 화웨이가 아웃 폴딩(Out-folding) 방식의 폴더블폰을 선 보였다면 LG는 분리가 가능한 듀얼 스크린으로 시장 공략을 준비 중 입니다. 

평소에는 LG V50 만 단독으로 사용하다가 필요할때는 6.2인치 OLED 화면을 부착해서 사용하는 방식 입니다. 이른바 플립 형태로 일반 스마트폰 커버처럼 끼우면 스마트폰과 연동이 됩니다. 

이를 펼치면 LG 듀얼 스크린은 화면 왼쪽에, LG V50 ThinQ 5G는 오른쪽에 위치하게 됩니다.  

듀얼 스크린 방식

이렇게 되면 위 화면에서 동영상을 볼때 밑에서 카톡을 할 수 있고, 정말 말 그대로 진정한 멀티태스킹이 가능해 집니다. 무엇보다도 게임을 할때 위 화면에서 게임 영상이 나 오고 아래 화면에서는 조작 버튼이 나와서 게임을 더 재미나게 할 수 있습니다. 

닌텐도 DS를 생각하면 좀 더 이해하기 쉬울 것 같습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이번에 LG 에서 삼성과 같은 폴더블폰이 출시 될 것이란 예상은 하지 않았습니다. 

삼성 입장에서는 시장의 선두라는 위치 때문에 뭔가 새로운 폼펙터를 보여줘야 한다는 압박감도 있었고, 중국 브랜드가 무서운 속도로 추격하고 있기 때문에 추격을 꺽어 놓 을 강력한 무기가 한방 필요한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LG는 지금 모바일 사업에 있어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남이 만들어 놓은 흐름을 무작정 따라가기 보다는 자신의 길을 가면서 생존 전략을 만들어가는 것이 더 중요한 상황 입니다.

이번에 삼성이 공개한 갤럭시 폴더의 모습이 상당히 인상 깊은 것이 사실이지만 아직 폴더블폰이 가야할 길이 멉니다. 올해는 그저 맛보기 정도의 수준이라면 빠르면 내년이나 늦어도 내후년 부터 본격적인 폴더블폰의 시장이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점에서 LG는 좀 더 현실적인 대안을 선택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물론 기술적인 부분에서 아쉽긴 하지만 LG전자가 지금 상황에서 보여줄 수 있는 최선의 것을 선택 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올해는 패스하고 부디 내년에는 올 한해 힘을 비축한 것을 폭발 시켜서 진짜 멋진 폴더블폰을 출시 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LG전자 모바일 사업부가 5G 시대에는 다시 부활하는 모습을 봤으면 좋겠습니다. 

LG V50 ThinQ 5G 와 관련해서는 국내에 출시하게 되면 실제 리뷰를 통해서 좀 더 자세하게 살펴보는 시간을 가지도록 하겠습니다. 


갤럭시S10 5G vs 갤럭시 폴드, 진정한 괴물폰 대결!

LG Q9 One(원) 후기, 엘지+구글 콜라보 중저가 가성비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