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뺐다고? 갤럭시S22 울트라 스카이 블루 리얼 언박싱 개봉기

반응형

기다리고 기다리던 갤럭시S22 울트라 스카이 블루가 드디어 제손에 들어왔습니다. 그 어느때보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클릭 전쟁에 성공해서 조큼 늦긴 했지만 그래도 빠르게 받을 수 있었습니다. 사전예약 땡 하고 나서 클릭 전쟁통에 20분 늦게 결제가 되었는데 받은건 예정일인 21일에서 하루 늦은 22일 받았습니다. 

사실 그 보다 더 늦게 도착한다는 전화를 받긴 했지만 받고자 하는 저의 간절함이 수화기 넘어 전달이 되었는지 좀 더 일찍 받을 수 있었습니다. 

저는 삼성닷컴 전용색상인 갤럭시S22 울트라 스카이 블루 모델을 구매했는데 그래서 경쟁이 더 힘들었습니다. 이번 갤S22 는 갤S 시리즈 역대 최고 사전예약 기록을 갱신했다고 합니다. 

이전 기록이 갤럭시S8 100만대 였는데 갤S22는 102만대를 기록하며 신기록을 달성했습니다. 이런 상황이니 그 치열했던 구매 경쟁이 좀 더 이해가 가는 것 같습니다. 

그럼 언박싱 개봉기 시작해보겠습니다. 

갤럭시S21과 상당히 유사한 박스 디자인인에 다른 점 이라면 숫자가 21에서 22로 바뀐 부분이고 가운데 S에 두가지 컬러가 들어갔다는 점 입니다. 제가 선택한 것은 스카이 블루인데 상단은 레드(?) 하단은 블루로 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왜 두가지 색으로 표현을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측면에 영어로 각인이 되어 있는데 이번 박스는 느낌이 갤S21 박스 보다 훨씬~ 얇아진 느낌이 들더군요. 다이어트를 한번 더 진행한 느낌이 들어서 이전 박스를 한번 가져와서 비교를 해봤습니다. 

사진에서 보시는 것 처럼 가로가 좀 늘어나고 두께가 더 얇아졌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S22는 노트 사이즈를 적용했기에 가로 사이즈가 이전 모델 대비 커졌는데 과연 어떤 부분에 감량을 해서 두께는 더 얇아졌을까요? 

갤럭시S23은 더 얇아진 박스 디자인으로 돌아올 것 같습니다.  

오픈해 보겠습니다. 

노트가 떠오르는 갤S22 울트라 모습이 보이네요. 오픈 하면 바로 본체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엄청난 인기를 끌며 조기 매진 되었던 삼성닷컴 전용 컬러 스카이 블루 입니다. 후면이 스카이블루 컬러에 측면은 검정색으로 되어 있는 투톤 컬러 구성 입니다.  

투톤 컬러 구성에 반응이 좋지만은 않았는데 원톤 컬러 보다는 검정색으로 포인트를 둔 것이 저는 좀 더 마음에 듭니다. 

우 측면에 버튼이 위치해 있습니다. 

하단을 보면 좌 측면에 S펜 슬롯이 있고 그 옆으로 스피커, USB-C 충전/데이터 단자 그 옆으로 유심 슬롯이 위치해 있습니다. 

 

1년이 넘은 시간에 다시 만나는 노트 S펜 입니다. 메인 컬러에 맞춰서 전면은 스카이 블루에 펜촉과 끝 부분은 검정색으로 되어 있습니다. 확실히 노트 S펜이 가지는 마력은 있는 것 같습니다. 

이번 사전예약 신기록 경신은 노트의 부활 영향이 상당히 크다 할 수 있습니다. 확실하게 노트는 플래그십이 가지는 아우라를 품고 있습니다. 다음에는 노트의 이름도 부활하면 더 좋겠네요.  

그럼 구성품 잠시 보겠습니다. 

유심 분리핀 한개! 

USB C to C 케이블 한개! 

초 간단 설명서 한개! 

구성품은 이게 끝입니다.

더 감량한 박스를 보면서 혹시 케이블도 빠진 건가 했지만.. 다행스럽게 케이블은 들어 있었습니다. 어쩌면 다음에는 케이블도 빠질 수 있을 것 같은데, 가격만 더 3만원 정도 더 내려 준다면 케이블 빠져도 상관은 없습니다. 

집에 여분의 케이블이 많아서요. 아예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도 좋겠네요. 케이블, 유심핀 다 빠지고 본체만 있는 박스 구성으로 말이죠. 집에 유심핀도 많고 케이블도 많은 저 같은 사람에게는 이런 부분이 낭비일 수 있으니 말입니다. 

그럼 지금보다 더 얇은 박스 두께도 가능해 보입니다. 

스카이 블루 컬러에 검정색 물방울 카메라로 포인트를 주었고 그립감도 좋습니다. 

하지만 정말 무난한 컬러에 케이스 깔 맞춤을 생각한다면 블랙도 좋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제가 카메라 보호필름을 샀는데 이게 검정색으로 나와서 장착을 하게 되면 상당히 이상하더군요. 함께 케이스를 끼는 경우 통일성이 떨어지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튼튼한 케이스에 후면 카메라 보호필름까지 부착해서 철통같이 안전하게 사용할 생각이라면 깔 맞춤이 가능한 블랙 색상을 추천 드립니다. 컬러가 있는 모델인 경우 그런 부분에서 제약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하나 중요한 부분이 있는데, 이번 모델 같은 경우 기본 보호 필름이 장착되어 있지 않습니다.

사진에서 보시는 것 처럼 겉 필름이 있지만, 이건 바로 벗겨내야 하는거고 스크래치로 부터 보호하는 보호 필름은 부착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그냥 생폰으로 쓰던가 사제 필름을 구매해서 부착하셔야 합니다. 

 

저도 제품 받자 마자 바로 돔글라스 강화유리를 장착해서 사용중입니다. 코닝 고릴라 글래스 빅투스를 적용해서 튼튼 하다고 하지만 150만원대의 갤S22 울트라를 스크래치 하나 없이 안전하게 오래 사용하려면 강화유리나 보호필름 부착 하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참고로 삼성전자 서비스 센터에서도 보호필름 유상 장착은 이제 더 이상 지원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상으로 더욱 더 강력한 다이어트로 돌아온 갤럭시S22 울트라 언박싱 개봉기 였습니다.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