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프랑스 여행, 헤드폰의 재발견!

이번 프랑스여행을 하면서 여러가지 디지털제품을 함께 가져갔는데 다 유용하게 사용되어졌지만 그 중에서 현실적으로 제일 빈번하게 사용되어진 제품이 있었습니다. DLSR도 컴팩트 디카도 캠코더도 아닌 바로 헤드폰이었습니다. 사실 헤드폰은 처음 가져갈까 많이 망설였던 제품이었습니다. 짐을 싸다보니 가방이 생각보다 부피가 많이 커졌습니다. 처음으로 유렵을 가는거고 게다가 겨울이라는 생각에 겨울옷을 가져가다 보니 부피가 커지더군요. 그래서 헤드폰을 마지막까지 고민을 했습니다. 그냥 부피를 차지하지 않은 이어폰으로 가져갈까 망설였고 바쁜 스케줄속에 음악을 빈번하게 듣지 못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제 나이에 헤프폰이 좀 오버소럽다는 생각도 조금 했습니다.^^ 사실 한국에서 이런 오버사이드 헤드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을 보면 주로 학생이거나 젊은 친구들이 많더군요. 왠지 개인적으로 헤드폰하면 드는 생각은 반항. 힙합 그리고 음악매니아라는 생각이 강했습니다.

하지만 여행은 늘 사람들을 대범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평소에 하지 못하는 패션이나 악세사리들을 도전할 수 있게 만드는 그 뭔가가 있더군요. 그리고 프랑스가 겨울이라는 생각에 그래도 혹시 뭔가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프랑스 여행중에 함께 했던 디지털제품들입니다. 소니 노트북 바이오TT 15L. 삼성 켐코더 HMX20C, 삼성 디카 VLUU WB500, 삼성 DSLR GX-10 (사진촬영하는라 빠졌음) , 로지텍 무선마우스 MX1100, 아리리버 MP3P 그리고 오늘 이야기의 주인공 소니 헤드폰 XB700.. 다른 제품에 대한 이야기들도 곧 전해드리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여행중에 새롭게 재발견한 헤드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니에서 나온 따끈한 신상 헤드폰인 XB700은 디자인도 깔끔하고 음질도 중저음과 벨런스를 잘 맞추는 소리를 보여주더군요. 스테인레스 부분이 처음에는 스트레치가 많이 나고 그래서 처음에 실망했는데 손으로 지우니까 바로 스크래치가 지워지더군요. 줄도 잘 꼬이지 않게 납작하게 디자인한 부분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디자인은 심플합니다.
 

처음 한국을 떠나기전에 공항에서는 약간 후회를 하기도 했습니다. 헤드폰을 하고 있으니까 같이 가는 일행들중에 저만 그냥 튀어 보이더군요.ㅋ 하지만 전 남들과 다르다고 최면을 걸면서 꿋꿋하게 헤드폰을 몸에서 때지 않고 프랑스 여행내내 많은 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물론 잠을 자면서도 함께 했죠.ㅎㅎ 그리고 한국으로 돌아오면서 이걸 안가져 갔으면 엄청 후회했을 거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기대이상으로 유용하게 사용을 했기 때문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면 이번 프랑스여행을 통해서 제가 느낀 헤드폰의 재발견에 대해서 이야기 하겠습니다.

1.겨울에는 방한용으로 아주 딱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리 몽마르트 언덕에서 헤드폰을 착용하고 촬영한 사진입니다. 정말 파리가 한국보다 더 춥더군요. 특히 아침에 몽마르트는 더 추웠습니다. 헤드폰이 없었으면 더 추울뻔했는데 이렇게 헤드폰을 착용하니 한결 추위를 덜 느끼겠더군요.^^ 이때 촬영한 사진을 보면 얼굴이 추워서 다 빨갛습니다. ^^

사실 헤드폰을 그렇게 많이 사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겨울에 유용하게 사용되어질 것이다라는 부분은 크게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사실 프랑스에 가져갈때 겨울이라는 부분이 어느정도 작용을 한건 사실이지만 그렇게 큰 비중을 두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프랑스에 도착하자 마자 헤드폰의 진가를 바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엄청 추운 날씨에 저절로 헤드폰이 귓가를 향하더군요 제가 가져간 소니 헤드폰이 사이즈가 크기 때문에 귀를 덮는 부분이 무척커서 방한은 아주 딱이었습니다. 착용하고 있다가 잠시 벗으면 바로 귓가에 파라의 추위가 전해져왔습니다. 그래서 야외에서는 비가 오지 않는 한 계속 사용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면서 음악도 들었지만 어쩔때는 귀마개 대용으로 사용할때는 음악도 듣지도 않으면서 착용을 할때도 있었답니다. 그래서 나중에 주위 동료들이 저 보고 음악매니아인줄 알았다고 하더군요.ㅋㅋ 목도리에 헤드폰을 착용하고 있으면 정말 따듯한 느낌이었습니다.

2. 패션 악세사리로서의 헤드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태환선수가 착용해서 유명해진 헤드폰스타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에서 소품으로 많이 사용되어 지는 헤드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헤드폰이 여성에게 은근히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이어폰과는 달리 헤드폰은 자기 개성을 잘 보여 줍니다. 다양한 브랜드에서 헤드폰을 만들고 디자인 또한 천차만별입니다. 저도 가끔 헤드폰을 하고 있는 친구들을 보면 왠지 모르게 패션너블하고 개성이 강하다는 느낌을 받을때가 많이 있었습니다. 일반인들이 쉽게 하지 못하기 때문이죠. 특히 한국에서는 젊은 친구들이 주로 하기 때문에 헤드폰은 왠지 젊음의 상징이라고 볼 수도 있습니다. 박태환선수가 올림픽때 헤드폰을 사용하면서 자신만의 독특한 개성을 보여 주었고 그 모습 때문에 신세대의 아이콘으로 주목을 받아 더 인기를 얻었던 면도 없지 않아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저도 박태환 선수를 생각하면 수영 다음이 아이팟에 커다란 헤드폰을 착용한채 준비운동을 하는 모습이 기억나기 때문이죠. 그런 모습을 보면서 기존의 선수들과는 다른 젊음과 개성을 느꼈습니다. 이렇게 헤드폰은 사용하는 사람의 개성과 자유로움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착용하는 사람에게도 좀더 젊어지는 느낌을 전해주기도 합니다. 저도 헤드폰을 착용한채 돌아다니니까 좀더 젊어지는 느낌이 들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성들이 패션소품으로 사용하기에도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래도 헤드폰은 힙합 스타일에 더 잘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늘 그런것은 아닙니다. 일반인들의 심플한 패션에도 잘 매치가 됩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남자분은 좀 과도한 스모키 메이크업때문에 좀 부담스럽기는 했습니다.

3. 자기만의 시간을 갖는데 아주 유용하다.

헤드폰은 그 크기 때문에 그런지 몰라도 이걸 착용하고 있으면 주위 사람들이 별로 말을 시키지 않더군요. 아마도 그 크기때문에 아마도 내가 말을 해도 들리지 않을거라고 생각하는지 말 거는걸 포기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저도 다른 사람이 헤드폰을 착용하고 있으면 말 거는 걸 포기하거든요. 이어폰은 착용하고 있어도 말을 시키는데 자유함이 있는데 말이죠. 그래서 헤드폰을 가지고 있으면 주위사람으로부터 방해을 받지 않습니다. 특히 별로 말하고 싶지 않은 상대가 주위에 있을때는 그냥 헤드폰만 착용하고 있으면 만사 오케이더군요.ㅋ 그리고 음악을 정말로 듣고 있을때는 옆에서 말해도 진짜 들리지 않습니다. 이어폰과는 달리 외부 소리에 단절이 되기 때문이죠. 요즘 나오는 고가의 이어폰도 노이즈 켄슬링이나 여라가지 기능때문에 성능이 좋아져서 외부소리와 단절되는 제품들이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외부 소리와 단절이 의미하는 것은 시끄러운 주위의 소리들이 들리지 않는 것을 말합니다. 비행기나 자동차 잠을 잘때 주위가 시끄럽다면 헤드폰을 착용한채 조용한 음악을 들으면 평화로운 분위기속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스에서 해변을 거닐면서 소니XB700과 함께한 모습.. 이 모습을 공개할까 말까 망설였는데 실제 착용한 샷을 보여주어야 할것 같아서 용기를 내서 올려봅니다. 아무래도 제가 착용하니까 젊은 감각은  덜한거 같군요.ㅋ 목도리와 헤드폰이 저를 추운 니스의 바닷바람으로 부터 보호해 주었답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스의 아침해변의 모습입니다. 이렇게 바닷물도 깨끗하고 하늘도 청명하고 정말 평화롭고 기분좋은 아침이었습니다. 여행내내 비만 오다가 이렇게 가는 날 날씨가 좋아지더군요.. 참나  -_-;;



이렇게 간단하게 프랑스를 여행하면서 헤드폰에 대한 재발견을 할 수 있었습니다. 그동안은 헤드폰에 대해서 어느정도 부담감이 있었는데 생각보다 실용적인 부분이 많이 있더군요. 정말 겨울에 어디 유럽이나 외국을 여행할때는 이어폰보다 헤드폰을 하나 장만해서 가시는게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저도 앞으로 어디 추운곳을 여행 할때는 헤드폰을 MUST-HAVE 아이템으로 추가하게 되었답니다. 하지만 여름에는 약간 부담스러울 수도 있겠더군요. 겨울에 무척 유용하다는 것은 여름에는 안 좋다는 이야기가 되는데... 귀에 땀이 찰 수 있기 때문이죠. 제가 이번에 여행중에 사용했던 소니제품은 귓 부분에 직접 닿지 않아서 땀이 차지 않아서 좋았는데 여름이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하네요. 한번 여름에도 사용을 해보고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봐야겠습니다. 그때가서 정말 괜찮은 모습을 보여주면 그에따른 글을 하나 작성해봐야 겠네요.^^

헤드폰이 부담스러워서 구입을 꺼리는 20-30대 여러분도 이번 겨울에 헤드폰 하나 장만해서 추위도 막고 좀더 젊어보이는게 어떠신가요?^^


댓글(7)

  • 레오
    2009.01.12 09:56

    전 여행중엔 현장에서 들리는 소리도 중요하게 생각해서 음악을 듣지 않는데요...
    방한용으로 사용하는데엔 아주 유용하겠군요...
    늙은 남자가 털귀마개 하는것보단 헤드폰이 덜 위화감 느끼게 하겠네요... ^^

    • 2009.01.12 10:16 신고

      빙고! 패션소품과 방한기능까지 게다가 엔터테인먼트 기능까지 정말 다재다능한 기기가 헤드폰이 아닌가 하네요.^^

      여행중에 주위의 소리를 듣는것도 좋은 경험인데 정말 추울때는 주위의 소리고 뭐고 잘 안들리더군요.ㅎㅎ

      겨울지역으로 여행할때는 꼭 챙겨야 할 품목이 아닌가 합니다.^^

  • 2009.01.12 13:58 신고

    완전크군요,,

    너무 큰것같은디...

    • 2009.01.13 12:44 신고

      이 정도 사이즈의 헤드폰도 하나 정도는 있는 것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방한용으로 사용할려면 이 정도는 되야지..ㅎㅎ

  • 2009.01.14 14:52

    동안이신데요.. 어려보이세요. ^^
    헤드폰이랑 잘 어울리시네요. 추운날 소품으로 짱인거 같습니다.
    ㅋㅋㅋ 골프칠때 보잘것 없는 귀마개 대신 헤드폰을 착용하고 쳐볼까 싶네요. ㅋㅋㅋ

    • 2009.01.15 20:39 신고

      동안이라..하지만 실제로 보면 달라보인답니다.ㅎㅎ
      추운날 골프칠때 헤드폰 착용하면 더 멋있을 것 같으시네요.^^

  • 오호
    2009.04.03 08:36

    사진 올라온게 없는데.. 동안인지는 어떻게 아시는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