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이 본 LG G3의 5가지 단점은?

요즘 나오는 엘지 G3에 대한 이야기는 온통 긍정적인 이갸기뿐입니다. 그동안 엘지가 모바일 분야에서 애플과 삼성에 눌려 오랜시간 어두운 시간을 보내고 그런지 언론도 그렇고 전반적인 반응들이 호평일색입니다. 심지어 연일 G3로 인한 주가 상승에 대한 기사도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저도 출시날 쇼케이스 현장에서 G3를 직접 만나 보긴 했지만 짧은 시간 접해본 거라 제대로 된 평가를 내리기는 어려웠습니다. 단지 공개된 스펙이나 작동 되는 모습을 보면서 평가를 내리는 것이 전부 였습니다. 그래서 이미 많이 나와 있는 G3의 장점이 아닌 단점에 대한 내용이 좀 궁금했습니다. 그런중에 유명 모바일 사이트 폰아레나에서 이와 관련된 내용이 나왔기에 한번 소개를 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LG G3의 5가지 단점은 뭘까?


1. 지나친 Sharpness


엘지는 화질에 대해서 좀 집착하는 면이 있는데 그러다 쨍한 화면을 보여 주기 위해서 sharpness를 지나치게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주위에서 보면 삼성이나 엘지 스마트폰을 선택할때 삼성의 AMOLED 보다 엘지 IPS 패널의 쨍한 화면을 좋아하는 분들이 더 많았던 것 같습니다. 이번 G3는 일반 HD보다 4배 선명한 QHD 해상도인데 그 효과를 더욱 극대화 하기 위해서 선명도를 인위적으로 높였던 점이 문제가 있지 않았나 싶네요. 





그러다 보니 아이콘과 문자 주위에 후광 효과가 발생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2. 온스크린 버튼의 단점?


요즘 나오는 스마트폰 중에서 디자인의 깔끔함 때문인지는 몰라도 물리적인 홈버튼이 아닌 온스크린 버튼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물론 삼성과 애플은 여전히 홈버튼을 채택하고 있지만 엘지와 소니 같은 경우는 온스크린(소프트키)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G3도 온스크린을 적용한 모델이기도 한데 물리적인 버튼의 부재에 대한 완벽한 대응을 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특히 게임을 할때 화면을 꽉 차게 만드는 이머시브 모드가 지원되지 않고 회색 버튼 사이의 대비가 이상스럽게 보인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저야 게임을 거의 안하다 보니 G3를 사용해도 이 부분은 몰랐을 뻔했습니다. 요즘 스마트폰을 게임 단말기용으로 사용하는 비율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데 이런 부분이 사실 이라면 빠른 정정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3. 가독성이 떨어지는 점


실내에서 사용할때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 점이지만 햇빛이 강한 야외에서 사용하는 경우 화면의 밝기 부분은 중요한 부분입니다. 그런데 화면 좋다고 알려진 G3의 외부에서의 가독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네요. 야외에서 반사가 심하고 희미하게 보여서 텍스트를 읽는데 어려움을 준다는 내용입니다.




4. 카메라 수동 메뉴의 부실함?


G3의 카메라 기능은 특히 주목받고 있는 부분인데 1300만화소에 레이저 포커스를 적용했고 여기에 더해서 광학식 흔들림 보정 기능인 OIS+ 를 적용해서 경쟁회사 보다 훨씬 뛰어난 스펙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화이트 밸런스, ISO 선택, 촬영시간 조정등과 같은 수동 설정이 빠진 것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예전과 달리 스마트폰을 이용한 카메라 활용이 점점 커지고 있고 성능 또한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수동 설정에 대한 부분은 중요한 부분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 부분은 나중에 업데이트를 통해서도 개선해야 할 것 같습니다. 


5. 어둠속에서 너무 밝다?


스마트폰을 손에서 높지 않는 저라서 잠 잘때도 손에서 떠나지 않고 이런 저런 뉴스를 읽던가 동영상을 보거나 하는데 그럴때는 화면이 너무 밝아서 가장 낮은 강도로 높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G3는 디스플레이 밝기를 낮추는데 그 강도가 약한 것 같습니다. 수치로 보면 갤럭시S5가 2까지 줄일 수 있다면 G3는 9가 최하로 되어 있어서 어두움에 눈이 아플수가 있을 것 같네요. 하지만 평균 수치라고 나와 있는 걸 보면 눈이 아플정도 까지는 아닐 것 같은데 이 부분은 가지고 계신 분들이 직접 확인하는 것이 빠를 것 같습니다. 






폰아레나에서 G3에 악 감정을 가지고 있어서 이런 기사를 내보냈다고 생각지 않습니다. 그동안 보면 G3에 대해서 상당히 우호적인 반응을 보였고 리뷰 점수도 상당히 후하게 주고 있는 걸 확인할 수 있는데, 워낙 G3가 해외에서도 인기있는 제품이다 보니 리뷰를 하다가 나온 소소한 단점들을 정리해서 포스팅한 것 같습니다.


기사에서도 이런 부분들이 G3를 사용하는데 있어서 짜증나게 하는 정도는 아니고 그냥 넘어갈 수 있는 수준의 단점이지만 이런 부분에 대한 개선은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저에게 G3가 있다면 한번 위에서 언급한 부분을 직접 확인해 보고 싶은데 혹시 지금 가지고 있으시다면 한번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댓글로 좀 후기좀 알려 주세요. ^^; 





관련글:


- LG G3 광대역 LTE-A 지원할까 안할까?(지원단말기)

- LG G3 지금 살까 말까?

- 아이폰6, 광대역 LTE-A. NFC 지원할까? 루머 정리

- 광대역LTE-A단말기,갤럭시F(S5프라임) 19일 출격?

- 갤럭시S5 미니 스펙 디자인 미리보기 (유출이미지)

- 베일벗은 LG G3, 얻은 것과 잃은 것


(Source)









댓글(4)

  • 2014.06.18 15:10 신고

    기본적으로 소프트키 숨김 지원되있을텐데 G3는 안되있나요?

  • 2014.06.29 06:48 신고

    누가 디스플레이는 엘지라고 하는가. 애플이 안썻으면 벌써망했다. 글보니 쓰래기가 따로없군

  • 2014.07.02 12:42 신고

    G3 여태써본 핸드폰중 최악에 가까움. 타이핑치면서도 버벅대고 발열 주머니에서 뜨거울정도 내장된 기능들의 섬세하지못함 카메라기능들의 단조로움 및 Q보이스도 가방안에선 센서때문인지 작동안함. 한마디로 달려는 있되 섬세한 끝처리없이 덜렁덜렁 달려있는 느낌. 모든것이...
    밧데리는 버벅대는 통신, 와이파이나 엘티이 사용시 급격히 감소. 이때 발열 짱. 뜨뜻함을 넘어선 뜨거움. 영상은 써줄만함
    버벅거림은 화면 바뀔때 멈췄다가 전화면과 겹치면서 다음화면으로 넘어가는정도. 통화기록볼때도 버벅대느라 정리안된 통화기록이 보여짐.
    화면 터치감이나 반응은 느림이 느껴질 정도
    Q보이스는 편리성이 아닌 접근성 기능 수준. 이어폰 연결후 가방안에 너놓으면 사용안됨. 뭐에 쓰라는 기능인지. . 쯧쯧
    카톡보낼때도 타이핑칠때 버벅거리고 통화할때도 끊김이나 울림도 있고 맥피 끄던 안끄던 기본적인것도 버벅대는 해드폰 G3! 여태써본것중 정말 실패작이란 느낌이 많이드는 핸드폰. 뽑기 잘하면 괜찮을지 몰라도 같이 핸펀 개통한사람들이 같이 느끼고있음. G3 실패작! 위에도 똑같은 댓글을 달았지만 원래 댓글같은거 잘 안다는 내가 2번이나 달정도로 열받게만드는 스트레스제조기 .

    • 2014.07.02 13:17 신고

      저도 제대로는 만져보질 못해서 아직 제대로 된 평가를 내리기가 쉽지 않습니다. 단지 언론이나 웹에서 접하는 것을 보면 좋다고 언급을 하기 때문에 그나마 엘지에서 간만에 제대로 된 제품 만들었나 하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야기를 들어보니 여러가지 면에서 불편함이 느껴지시네요.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