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3 지금 살까 말까?

반응형

갤럭시S5 지금 살까 말까? 편에 이은 엘지 G3 지금 살까 말까? 포스팅을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G3가 요즘 워낙 인기가 좋다 보니 지금 이 제품을 구입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 하는 분들이 많으실텐데 이 글이 그런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G3 지금 사는게 좋은걸까?


현재 시장에서 가장 핫(HOT)하고 인기를 끌고 있는 모델은 엘지 G3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국내 첫 QHD 디스플레이 탑재로 그 회소성에 더욱 업그레이드된 카메라와 UX등으로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어서 그동안 모바일 사업과 관련해서 오랜 시간 고생해온 엘지에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초콜릿폰과 샤인폰에 이어서 정말 오~랜 만에 나온 히트상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엘지로서는 G3를 통해서 견고한 글로벌 탑3 자리를 노리고자 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위해서는 현재의 자리를 좀 더 오랜시간 누리고 있어야 하는데 지금 상황이 G3에 그리 우호적이지는 않아 보이네요. 이런 부분 때문에 주변에서 g3를 산다고 할때 전 지금 사는 것 보다는 조금 더 기다리라고 합니다. 




갤럭시F(또는 갤럭시S5프라임)의 등장


그 이유는 다른게 아닌 삼성에서 야심차게 출시를 기다리고 있는 갤럭시S5의 프리미엄 버전인 갤럭시F입니다. 국내 출시할때 이름이 갤럭시F 가 될지 S5프라임이 될지 모르겠지만 6월에 출시가 거의 기정 사실화가 되어 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G3가 이 녀석의 등장에 긴장을 하는 이유는 다른게 없습니다. 여러가지 면에서 월등히 좋은 스펙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브랜드파워가 약한 브랜드에서 내 놓았다면 약간 덜 긴장할 수 있지만 글로벌 no.1 브랜드인 삼성에서 내놓은 프리미엄 모델이기에 엘지로서는 더욱 더 근심이 가는 상황입니다.



유출된 갤럭시S5 프라임 골드 이미지 (사진:evleaks)




G3에게 드리워진 먹구름, 갤럭시F의 등장


압도적인 브랜드 파워와 함께 지금 나온 스마트폰 중에서 가장 좋은 성능을 가지고 있기에 G3뿐만 아니라 같은 편인 갤럭시S5 마저도 마음이 편치 않은 상황입니다.


G3가 가지고 있는 QHD 디스플레이의 특권도 갤럭시F가 등장 하고 나면 별 의미가 없습니다. 물론 가장 먼저 출시가 되었다는 타이틀은 가지고 갈 수 있지만 그런 명예는 판매량에 있어서 그리 큰 도움이 되지 못할 것 같네요. 



삼성의 첫 QHD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이라는 타이틀 외에도 첫 스냅드래곤 805 탑재 타이틀도 동시에 가져갈 것 같습니다. 퀄컴이 805에 들어갈 기술을 801에만 넣어 줬어도 G3와 갤럭시S5가 눈물을 흘리지 않았을텐데 말입니다. 805가 가지는 기술중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부분은 역시 최대 300Mhz까지 지원해 주는 기술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 녀석과 함께 MDM9365모뎀이 탑재 되면서 국내에서 '광대역 LTE-A'를 지원하는 첫 모델이 됩니다. 


그동안 통신사들이 서로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지원 한다면서 티비 광고를 엄청 해댔는데 막상 그 서비스를 지원하는 단말기는 하나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제서야 그에 대응하는 모델이 출시가 되는 것 입니다. 



QHD 디스플레이 + 광대역 LTE-A (805탑재) 지원 단말기의 등장은 G3로서는 상당히 부담스러운 상황이라 할 수 있습니다. 거기에 더해서 삼성의 첫 OIS(광학식 손떨림 방지) 탑재 역시 반갑지 않은 소식입니다. 카메라 성능에 있어서 G3는 상당히 좋은 평가를 받아 왔고 삼성 갤럭시 시리즈가 그동안 OIS를 탑재하지 못했기 때문에 마케팅 포인트로 많이 애용해 왔는데 갤럭시F의 출시와 함께 이 부분에 대한 마케팅도 약화 될 것 같습니다. 




그나마 다행인것은 방수 방진이 갤럭시F에 적용이 안될 것이라 루머들이 흘러 나오기 때문입니다. 정말 방수 방진까지 지원을 한다면 G3는 가격 경쟁외에는 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죠. (이렇게 보면 G3가 방수 기능이 빠진 것은 아쉬운 부분이네요.)


현재로서는 G3로 갤럭시S5프라임 태풍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엘지가 지금의 분위기를 이어 가려고 한다면 최소한 스냅드래곤 805 AP 탑재된 (가칭)G3 프라임을 빠른 시일안에 선보일 필요가 있습니다. 현재 G3 프라임에 관련된 이야기들이 슬슬 흘러 나오고 있는 것을 보아 엘지에서도 조만간 어떤 대안책을 제시 할 것 같습니다.





LG G3 지금 살까 말까? 이와 관련된 질문에 답은 엘지에게는 미안 하지만, 아직은 구매를 하지 않으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일단 갤럭시F가 시장에 나오면 가격적인 조건을 보고 나서 결정하는 것도 늦지 않을 것 같네요. 6월 안에 나올 것 같은데 말이죠. 만약 갤럭시F에 들어가는 그런 화려한 기술들이 그다지 필요하지 않으시다면 G3 만으로도 훌륭한 성능을 보여 주고 있기에 지금 구매하셔도 전혀 상관은 없습니다.


점점 더 치열해지는 스마트폰 시장, 올 여름과 가을은 그 어느때보다 더 뜨거울 것 같습니다. 






관련글:


- 아이폰6, 광대역 LTE-A. NFC 지원할까? 루머 정리

- 갤럭시F(갤럭시S5프라임),엘지 G3 돌풍 막을 수 있을까?

- 갤럭시S5 VS LG G3, 당신의 선택은?

- 베일벗은 LG G3, 얻은 것과 잃은 것

- 공개된 LG G3 스펙, 놀랍거나 아쉽거나!

- 갤럭시노트4, 기대하는 6가지 변화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