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리형 카메라?소니 QX100/10, 소니의 혁신 DNA를 말하다

반응형

스마트폰의 기능이 끊임 없이 발전 하면서 카메라폰의 화소는 이제 1300만화소 대중화 시대에 접어 들었습니다.  처음 시작할때만 해도 30만 이랬던 것 같은데 이제 더 이상 스마트폰의 화소에 대해서는 사람들의 관심사는 줄어들고 있습니다. 아마도 화소는 이젠 충분히 넘친다는 생각을 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화소의 물리적인 한계 때문에 무조건 화소가 올라간다고 해서 사진이 잘 나오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 대안책으로 나오는게 갤럭시 카메라나 갤럭시 줌 같은 카메라의 기능을 융합한 제품들입니다.  

 

하지만 이런 제품들의 가장 큰 단점이라고 한다면 역시 부피의 증가입니다. 스마트폰은 언제나 주머니에 들어가도 불편하지 않아야 하는데 렌즈가 추가된 이런 디자인은 편의성에 있어서 희생을 강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흔히들 장난으로 렌즈를 분리해서 가지고 다니는게 나오면 정말 좋을텐데.. 하는 이야기를 했던적이 있었습니다.  



나왔습니다. 지금은 혁신의 아이콘을 애플에게 던져 주었지만 애플 이전에 혁신을 담당했던 소니의 요즘 모습을 보면 이제 다시 혁신을 말하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등장한 제품이 바로 렌즈를 분리해서 자유롭게, 하지만 고화질을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 QX10 그리고 QX100 입니다.   




이것이 바로 소니 혁신의 움직임이라고 할 수 있는 QX 시리즈 중의 고성능을 담당하고 있는 QX100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보면 저렇게 큰걸 가지고 다닌단 말인가? 하는 생각을 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 사진은 QX가 스마트폰에 부착이 된 상태입니다. 이 녀석은 분리를 해서 스마트폰에 부착할 수 있고 부착이 안되면 Wi-Fi나 NFC로 무선 연결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분리가 되는 장비 입니다. 분리가 되기 때문에 좋은 점은 바로 사진 촬영의 각도에서 완전 자유로움을 얻을 수 있습니다. 회전형이나 틸트 액정은 이 녀석 앞에서는 명함도 내밀 수 없습니다. 어느 각도건 촬영을 할 수 있고 작대기 끝에 묶어서 사용하면 또 다른 그림을 만들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어둠 쪽으로 생각을 하면 좀 크긴 하지만 도촬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겠네요. ㅋ




컴팩트한 크기를 보여주는 이 녀석은 QX10 입니다. 



기기 자체에도 메모리카드를 넣을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메모리카드에 동시에 저장이 되기 때문에 고급형 DSLR에서나 볼 수 있는 듀얼메모리 카드 기능을 하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좀 더 안심하고 사진 촬영에 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셔터 버튼이 자체적으로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걸로 사진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분리가 되었다가 다시 합체를 할 수 있는 기능이 신기하지 않나요? 변신로봇이 합체를 하는 것 같고 무선으로 촬영이 가능 하기 때문에 인물 사진을 촬영할때 좀 더 재미나고 또한 피사체가 덜 긴장하고 촬영에 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무선이기 때문에 SNS로 보낼때 정말 편리하다는 것은 빼놓을 수 없는 장점이겠네요. 



특히나 여성분들에게 더 큰 환영을 받지 않을까 싶네요. 핸드백에 넣어 놓고 아무때나 꺼내놓고 좀 더 깨끗한 고화질의 사진을 얻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셀카를 찍을때도 좀 더 유리하지 않을까 싶네요.



카메라와 QX본체에 접촉을 하면 연결이 되는 방식입니다. 



그럼 이렇게 연결중이라는 메세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제가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이 갤럭시노트3라 이날 현장에서 연결하는데는 조금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최신 폰이라 그런지 연결하는데 약간의 불편함은 있었던 것 같내요 하지만 현장에 있는 소니 모바일에서 나온 스마트폰은 바로 연결이 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노트3의 연결도 조만간 해결이 될 것 같습니다. 현장에서도 저는 안되었지만 다른 노트3를 가지신 분중에서 연결이 된 분들도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기기의 특성을 타는 부분이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런 연결을 위해서는 구글 플레이에서 소니 PlayMemories Mobile 앱을 다운 받아서 사용 하시면 됩니다. 



직접 장착을 해서 촬영할 수 있습니다. 요즘 나오는 플렉서블 스마트폰은 평평하지않은 휘어져 있어서 장착이 어려울 것 같지만 그외에 스마트폰에대는 별 어려움 없이 장착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구입하기 전에 장착 여부를 미리 확인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샘플 사진 하나 올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인데 스마트폰에서는 절대 기대할 수 없는 화질입니다. 화질에 있어서는 이 정도라면 정말 만족스럽긴 하지만 어찌보면 당연한 것이 모양만 이렇지 그 자체로 놓고 보면 RX100 Mark2를 100퍼센트 이식했기 때문입니다.  



소니 QX 시리즈는 컴팩트 디카와 스마트폰의 강점을 적절하게 섞은 제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모두들 생각(Thinker)을 하고 있었지만 결국 실행자(Doer)의 역할은 소니 였습니다. 소니의 이런 점은 예나 지금이나 배울점이라고 봅니다. 너무 기술의 과시와 자만을 하는 경향이 있지만 그런 마인드가 있기 때문에 이런 재미난 제품이 등장하는게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디지털 카메라의 역사를 말할때 소니는 빼놓기 힘들죠. 최초의 디지털 카메라인 마비카 부터 시작해서 저의 첫 디카인 소니 F717도 있으니 말입니다. 비록 지금은 어디 구석에 쳐밖혀 있지만.. ㅠ.ㅠ 그 이후로 미러리스인 NEX-5n 까지.. 하지만 저는 결국 캐논 5D MarK3 에 정착을 했습니다. 바로 막판왕으로 가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을 것 같아서 말이죠. ^^ 하지만 소니가 외계인을 납치 했는지 무섭게 만들어내는 카메라 신제품을 볼때마다 마음이 흔들리긴 합니다.

  


모두의 허를 찌르며 등장한 QX 시리즈..  이것 하나만 있으면 당신은 멋진 하이엔드 디지털 카메라를 하나 장만한 것 입니다. 



컴팩트카메라의 막판왕이라고 할 수 있는(이정도면) 하이엔드급인 소니 RX100 Mark2의 기술이 그대로 이식이 되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동일한 화질과 결과물을 얻어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QX100을 구입하는 것이 좋을지 아니면 RX100 2를 구입하는게, 어떤게 좋을지는 모르겠네요. QX100을 사용 한다면 노트3같은 대화면 폰 보다는 아이폰 같이 한손으로 사진을 촬영하는게 쉬운 제품이 좋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양손을 사용해야 하기 때문이죠. 그렇게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알고보니 QX 시리즈에는 제품 자체에 셔터버튼이 내장되어 있네요. 휴대폰으로 화면만 확인하고 본체에 있는 버튼을 눌러서 사용하셔도 됩니다. 



(이런 각도에서의 사진촬영이 가능 합니다.)

 

QX100) 

 

2,020만 고화소의 1.0타입 엑스모어(Exmor) R CMOS 센서를 탑재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노이즈가 적은 고감도의 이미지의 촬영이 가능하고, 3.6배율 광학줌을 지원하는 F1.8의 칼자이스 바리오 조나 T* 렌즈를 통해 스마트폰 카메라에서는 경험할 수 없었던 압도적인 화질의 선명한 촬영 및 아름다운 아웃포커스 효과 구현이 가능하며, 수동 초점 및 줌 조절을 위한 컨트롤 링을 채택하는 등 직관적인 조작성 역시 우수한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QX10은 그 RX100 보다는 아래 등급인 WX150의 기술을 탑재 했습니다. QX10은 최대 10배 광학줌, 1,820만 화소 엑스모어(Exmor) R CMOS 센서와 소니의 프리미엄 디지털 이미징 제품에만 채택하고 있는 G렌즈을 탑재해서 더욱 정교한 사진 촬영이 가능합니다. 



좀 더 정교한 매뉴얼 컨트롤이 가능합니다. 





사람들의 상상의 나래 속에서 존재하던 물건을 만들어 버린 소니 QX시리즈는 그 발상 만큼이나 성능도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만약 이 제품을 가지고 있다면 재미난 연출을 만들어 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카메라와 함께 한 일체화 된 모델 보다는 이렇게 분리가 되는 것이 활용성에 있어서는 더 큰 점수를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러 샘플 사진을 찍어 보진 않았지만 기존의 스마트폰의 아쉬움이 많은 화질에 비해서는 100배 좋은 퀄리티를 보여 주고 있습니다. 

 

실재로 사용하다 보면 좀 더 재미난 부분과 아쉬운 부분에 대해서 느낄 수 있겠지만 현장에서 살펴 본 QX시리즈는 가격적인 면에서 좀 더 저렴하게 접근한다면 소비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아무래도 무선으로 연결되는 부분이 많다 보니 시중에 나와 있는 다양한 폰들과의 연결성에 중점을 두어야 할 것 같습니다. 정말 소니에서 간만에 소니다운 재미난 제품을 만들어 낸 것 같습니다. ^^


http://khaiyang.blog.me/70178297776

반응형

댓글(2)

  • 2013.10.30 12:04 신고

    이 제품 국내 쇼핑몰에도 등장했더군요.
    가격만 찾하다면 금방 구입하겠지만서도....

  • 2013.10.30 15:28

    헐 이제품 탐나네요~ 소니가 참 잘만들어요
    우리나라에 소니스마트폰도 다시 팔았으면 좋겠어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