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여행] 델타항공의 재난에 대처하는 자세 (래디슨 호텔 나리타)

반응형

작년에 뉴욕을 다녀오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 처음 밟아 보는 미국땅에서 혼자 이런 저런 재미난 경험을 많이 했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역시 대한민국을 강타한 태풍 블라벤 때문에 생겼던 우여곡절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뉴욕에서 호텔을 떠나기전에 카톡으로 와이프와 대화를 하면서 한국은 태풍 블라벤 때문에 난리라는 소리를 들으면서 뭔가 불길함을 예감 했지만 뭐 크게 생각은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태풍 블라벤은 저의 첫 미국 여행을 평범하게 보내주고 싶지 않았나 봅니다. 




뉴욕에서 그동안 정들었던 힐튼 뉴욕에서 아주 이른 새벽 로비로 내려왔습니다. 비행 시간이 오전이었고 미국에서 처음 가는 한국이다 보니 좀 일찍 여유있게 나가는게 좋을 것 같아서 새벽 4시경에 일어 난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용하는 슈퍼셔틀이 사람을 태우고 마지막에 공항에 가는 거라 좀 일찍 움직일 필요가 있었습니다. 



뉴욕 JFK공항에서 올때도 이용했던 슈퍼셔틀은 갈때도 이용 했습니다. 올때는 한국에서 예약하고 여기서는 호텔 컨시어지에 부탁하니까 예약을 해주더군요. 재미있는게 컨시어지에서 예약을 하니 따로 팁 이런거 요구를 하지 않더군요. 인터넷 예약하면 팁 부분이 추가가 되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죠. 



새벽 4시경인것 같은데 호텔 근처의 타임스퀘어를 지나가니 감회가 새롭네요. 또 언제 이곳을 올 수 있을지.. 새벽인데도 여전히 현란한 네온사인들 ^^



무사히 공항에 도착을 하니 일단 안심은 되더군요. 이젠 부스에 가서 디트로이드-인천행 보딩패스만 받으면 모든 것은 끝난다고 생각 했는데.. 



엥? 티켓이 2개가 아니라 3개? 분명 디트로이트행 하나에 그리고 인천행 하나 합해서 2장을 받아야 하는데 1장을 더 받았습니다. 그 사연은 바로 이렇습니다. 


일찍 왔기에 일등으로 부스에서 보딩패스를 기분좋게 받으려고 했습니다. 머리 노랗게 염색한 흑누나와 이것 저것 되지도 않은 농담과 대화를 하면서 기분좋게 인천 발음이 어렵다는니 하고 그러는데, 갑자기 뭔가 이상한 말을 계속 하는 겁니다. 나리타를 이상한 발음으로 계속 말하는데 무슨 소리인지 모르고  뭐소리야 하고 있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이게 일본 나리타를 말하는 거였습니다. 흑누나도 뭔가 이상하다고 계속 고개를 갸우뚱 거리고 있는데 갑자기 나오는 안내 멘트가 인천행 델타항공이 취소되고 나리타로 변경되었다는 내용 같더군요. 그 멘트를 듣자마자 흑누나가 웃으면서 나보고 잘 들었느냐고 그러더군요. 오늘의 나의 날이라네나 뭐래나.. ㅠ.ㅠ 


한국은 태풍 때문에 인천공항에 착륙하지 못하기 때문에 델타항공은 나리타로 가서 다시 인천행으로 가는 것으로 변경이 되었습니다. 그래도 그날에 한국에 돌아갈 수 있다는 것에 위안을 삼았습니다. 



돌아가는 길은 비지니스 클래스가 아니라서 델타 스카이 클럽은 그저 그림의 떡.. 그냥 올때 경험한 것을 위안으로 삼고 지나쳐 갔습니다. 



이른 아침이라 별로 땡기는 것도 없고 그래서 아침은 패스 했습니다. 



JFK공항에서느 2013년 5월에 델타항공을 위한 4터미널이 완공된다고 합니다. 올해 델타항공을 통해서 뉴욕을 방문하는 분들은 좀 더 쾌적하게 다녀오시겠네요. 전 공사중일때 방문해서 이런 혜택을 볼 수 없었다는.. 




뉴욕가서 스타벅스 한번 못 가다가  디트로이트 공항에서 가게 되었네요. 이날 먹은 것은 커피가 아닌 베리 베리 히비스커스인데 한국 스타벅스에서도 똑 같은 걸 팔고 있더군요. 이거 먹고 기념품으로 스타벅스 머그컵을 사왔는데 가격은 비쌌지만 크기도 크고 품질도 괜찮았습니다. 지금 처럼 추운날 핫초코를 타서 먹곤 하는데 잘 구입한 것 같아요.



디트로이트 공항에서 나리타행 비행기를 기다리는데 너무 배가 고파서 공항안에 있는 일식 식당엘 갔습니다. 한식당이 있었으면 그리로 갔을 테지만 아직 한식당을 쉽게 찾기는 어렵습니다. 



주문한 것은 뭔지 모르겠지만 일단 밥을 먹고 싶어서 밥이 있는 걸 선택 했는데.. 맛은 그다지 없었습니다. 계란에 생강이 팍팍 들어간 맛인데 돈을 주고 먹기는 좀 뭐한 맛이었습니다. 뉴욕에 있을때는 1인분 시키면 거의 2인분 분량이 나와서 이번에도 양이 많을 줄 알았는데 역시 공항은 다르더군요. 그냥 평범한 한국에서의 1인분 정도의 양을 주었습니다. 


그리고 계산 하려고 카운터에를 갔는데 초밥을 만들고 있는 쉐프들의 대화를 보니 이 분들이 다 한국분들이더군요. 일본 사람들이 하는 식당인지 알았는데 한국분들이 운영을 하는 일식당이었습니다. 왠지 한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나왔는데 중국사람들이 요리를 만든 것 같은 그런 기분이 들었습니다.



한국도 태풍 때문에 난리인데 미국도 이때쯤에 태풍 뭐 하나 날아오는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날씨가 우중충하고 비는 주룩 주룩 



기다리는 시간동안 영화나 한편 보려 했으나.. 



소니 바이오 노트북은 그런 저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갈때부터 이렇게 오류를 연속해서 뿜어주시고.. ㅠ.ㅠ  아예 부팅이 안되는 왠만해서는 접하기 힘든 오류를 보여 주고 계십니다. 




그래도 잘 빠진 소니 바이오 노트북은 보고 있는 것 만으로도 마음이 흡족해지네요. 역시 노트북의 디자인은 맥북 아니면 소니 바이오라고 할 수 있죠. 요즘 삼성의 시리즈9 노트북도 아주 잘 나왔지만 말이죠. 



이제 시간이 되었고 전 나리타행 델타항공에 탑승 했습니다. 물론 이코노미 컴포트 클래스라서 비지니스 클래스 승객과 동일하게 빠른 입장이 가능 했습니다. 긴~ 줄을 설 필요가 없이 유유히 입장할 수 있었죠. ^^ (이런 기분 정말 좋아요)



긴 장거리 여행이라 이렇게 호텔 뉴욕 사우나에서 가져온 슬리퍼를 신고 잠을 잘 준비를 합니다. 그 이유는 태풍으로 일정이 꼬이면서 이날 탑승했던 비행기가 보잉747 이었는데, 워낙 오래된 항공기라 개인 비디오 시설이 없었습니다. 그저 천정에 있는 작은 LCD를 통해서 봐야 했기에 그냥 잠을 자는 것이 가장 편했습니다. 노트북은 에러를 뿜고 있어서 부팅도 안되기에 이용도 못하고 말이죠.


디트로이트에서 인천행 비행기는 어떤 항공기가 투입이 되는지 갑자기 궁금해졌습니다. 태픙 때문에 틀어진 일정이라서 비행기며 여러가지가 조금 마음에 들지는 않았습니다. 그저 태풍을 원망할 뿐~ 




델타항공의 재난에 대처하는 자세 


태풍 덕분에 생전 처음으로 일본 땅을 밟는 행운을 누렸습니다. 긴 시간을 거쳐 드디어 도착한 일본!! 하지만.. 여기서 바로 인천행 비행기를 탈 수 있다는 생각은 도착함과 동시에 깨졌습니다. 비행기에서 내리자 마자 인천행 승객들에게 오늘 인천행 비행기는 뜨지 않는다는 정말 반갑지 않은 멘트를 하더군요.  


그 순간 드는 생각이.. 뉴스나 신문 가끔 보면 천재지변으로 비행기가 뜨지 않아서 승객들이 비행기에서 몇 시간이 또는 날밤을 새우면서 생고생을 한다는 그런 내용이 갑자기 들었습니다. 정말 이게 현실이 되면.. 태풍 하나 때문에 뭔 난리인가 하는 생각에 좀 짜증이 난려고 하는데.. 


그런 짜증을 낼 필요가 없었습니다. 비행기 내리고 계속해서 델타항공 직원들이 안내를 해 주었고 뭘 어떻게 해야 하냐 물어 보기도 전에 이미 전 이미 호텔행 셔틀 버스를 타고 있었습니다. 오늘 항공이 취소가 되었기 때문에 바로 하루를 투숙할 호텔을 예약해 두었고 바로 공항 밖으로 나가서 기다리고 있던 셔틀을 타기만 하면 되는 거였습니다. 아까 상상했던 공항에서 신문지 덥고 자거나 노숙자 처럼 공항 화장실에서 세수하고 그래야 하는 건가 하는 것은 정말 그저 걱정에 불과 했습니다. 


이래서 대형 항공사를 이용해야 하는 거구나 하는 생각이 절실히 드는 순간이었습니다. 만약 저가 항공기 이런 거 이용 했다면.. 아마도 공항에서 노숙을 하거나 배째라고 이불 깔고 누워서 데모를 하거나 했어야 할텐데 말이죠. ^^; 



셔틀을 타고 밖을 보니 너무나 평온한 하늘이네요. 한국은 지금 태풍 때문에 난리라고 하는데 말이죠. 일단 셔틀을 타라고 해서 타기는 했는데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겠고 어느 호텔로 가는지도, 전혀 정보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가는 코스가 계속해서 산으로만 이동을 해서 이대로 납지가 되는게 아닌가 하는 상상을 잠깐 했지만 그건 아니었고 우리가 투숙할 호텔이 나리타에서 좀 떨어진 산 근처에 있는 호텔이었습니다. 도심에 있는 호텔로 가면 이 기회에 잠깐 일본 구경이나 할려고 했지만 그 계획은 취소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주위가 그냥 다 산이고 집이고 뭐고 보이는게 없어서.. 








셔틀에서 내리자 마자 방을 예약하고 바로 식당으로 향했습니다. 어차피 큰 짐은 공항에 두고 왔기에 바로 뷔페 식당으로 갔습니다. 정말 간만에 한국인의 입맛에 가장 근접한 메뉴들을 보니 정말 반가웠습니다. 일본답계 깔끔하고 정갈한 메뉴들과 한국인들에게 딱 맞는 메뉴들.. 그냥 한국 뷔페 식당에 온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음식맛도 좋았고 한국에 바로 가지 못해서 마음은 아팠지만 덕분에 무료로 일본 구경을 처음으로 하게 되었다는 생각을 하면서 마음을 달랬습니다. 비록 특급 호텔은 아니지만 말이죠. 그러면서 갑자기 드는 생각이 비지니스 클래스 승객들은 다른 호텔에 투숙을 할까? 하는 부분이었습니다. 뭔가 좀 더 레벨이 높은 호텔에 투숙하지 않을지.. 



이날 투숙한 호텔은 비지니스 호텔이라고 할 수 있는 래디슨 호텔 나리타 였습니다. 레디슨에서 투숙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그리 럭셔리 해보이진 않았지만 깔끔하고 괜찮았습니다. 호텔에 머무는 것이 아닌 잠자고 밥 먹고 하는 것 정도로는 아주 충분한 호텔이었습니다. 보니까 델타항공이란 파트너십을 맺어서 승무원들이 투숙을 하고 이런 재난에 처했을때 승객들을 묶게 하는 그런 협력 체제가 잘 구축되어 있는 것 같았습니다. 


일본에 있는 호텔이었지만 있어보니 미국에 있는 호텔에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것을 보면 말이죠. 




아이들 놀이방도 있고 인터넷을 할 수 있는 비지니스 룸 그리고 수영장에 술집도 있고 아담한 규모 였지만 있을 건 다있네요. 아침에 일찍 떠나는 스케즐이라 그냥 바로 룸으로 향했습니다. 좀 늦게 떠나는 일정 이라고 했으면 좀 일본 구경 좀 더했을 텐데 말이죠. ^^





깔끔한 룸의 모습, 룸은 호화 스럽지는 않았지만 실용적이었습니다. 



혹시나 하고 노트북을 켜니 뜬금 없이 부팅이 되는 모습.. ㅠ.ㅠ 하지만 이것이 마지막 윈도우 화면이었습니다. 



새벽녁에 일어나서 보니 로비도 근사하고 수영장도 있고 밤보다 더 괜찮았습니다. 



어떤 차들이 주차되어 있을까 하는 궁금함에 주차장을 보니 역시나 박스카들이 많이 보이고 중형 보다는 소형 차들을 많이 찾아 볼 수 있었습니다.




그종에서 가장 매혹적인 녀석은 바로 이 빈티지 미니 였는데 정말 클래식 중에 클래식 카 다운 멋스러운 모습을 뽐내고 있었습니다. 사실 요즘 나오는 미니를 보면 뭔가 느낌이 없다고 할까요? 뭔가 살아있네~ 이런 느낌이 없는데 이 녀석을 보니 바로 이런게 미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바로 이런게 미니죠. 이런 미니 하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태풍으로 인해서 우여곡절 끝에 나리타 공항에서 인천행 비행기를 타게 되었습니다. 이날 아침 일찍 나리타 공항에 와서 그런지 사람들이 없어서 어디로 가야 하는지를 몰라서 우왕좌왕..ㅋ 다른데 줄 서있다가 엄한데 서있어서 결국은 다른 곳으로 가고 ㅎㅎ 참 아침부터 운동 제대로 했습니다. ^^



드디어 서울로 가는 게이트에 도착해서 편안한 마음으로 비행기에 오를 수 있었습니다. 물론 이코노미 컴포트 클래스 였기에 기다리지 않고 바로 탑승을 했습니다.  델타 항공은 이번에 처음 이용을 해보았는데 정말 태풍 때문에 델타의 이런 저런 부분을 다 경험할 수 있는 재미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아마 태풍이 아니었다면 델타항공의 재난에 대처하는 모습도 경험할 수 없었을테니 말이죠. 


덕분에 일본에 와서 일본 밥도 먹고 일본 공기도 마셔보고 일본 공항도 경험 하게 되었습니다. 그 동안 여행한 나라 중에 일본이 없었는데 이번에 여행을 한걸로 하면 앞으로 누가 물어보면 일본도 가본적이 있다고 말할 수 있게 되었네요.^^ 이번에 한번 이런 경험을 했으니 다음에는 이런 경험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한 가지 아쉬운 것으 역시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인천으로 오는 델타항공의 서비스를 경험하지 못했다는 것이 가장 큰 아쉬움입니다. 


뭐 다음에 기회가 있을런지 모르겠지만 다음에 또 기회가 된다면 그땐 또 다른 포스팅으로 찾아 오도록 하겠습니다. ^^

반응형

댓글(1)

  • cheon
    2013.06.05 03:15

    디트로이트 공항은 예전 노스웨스트 미주 동부지역 허브공항입니다
    일본 나리타공항 원으로 되어있는 40번~48번까지 게이트는 노스웨스트 아시아지역 허브공항이고요
    델타가 노스웨스트를 인수합병해서 노스웨스트 허브공항을 사용하구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