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

반응형


비가 내리고 있다. . 내가 좋아하는 비.. 이렇게 멋지게 내리기 위해서 오늘 하루 그리 오랫동안 뜸을 들인건가?

후덕지근했던 공기..

나는 오늘 하루종일 하늘을 보면서 달콤한 그대의 은총을 구했는지 모른다. 스쳐지나가는 한 방울의 은총이 손에 느껴질때 난 한없는 기대감으로 뒤 따라올 또 다른 차갑고 투명한 은총을 기대했지만.. 후덥지근한 공기만이 나를 대해줄 뿐이었다. 자동차 창문 틈으로 들어오는 바람 속에서도 비의 냄새는 나지 않았다. 난 하늘을 원망했고..

그렇게 시간이 지난 후에.. 비의 향기보다 먼저 난 창문을 통해 전해오는 비를 부르는 바람의 소리를 쇼파위에서 들을수가 있었다. 늦은밤에 나에게 찾아온 선물.. 창문을 통해 보이는 나무들의 비틀거림.. 사락 사락 나뭇잎 소리

아직 비는 보이지 않았지만 난 너무나 상쾌한 바람을 맞으면서 직감적으로 느낄 수 있었다. 잠시후에 찾아올 고마운 방문자를.. 그래서  행복했다.

아주 늦은밤에 침대에 들어가기 전에 밖에서 들려오는 바람과 비의 향연의 소리를 거부할 수 없어서 이어폰을 귀에 꼽고 문을 열고 밖으로 나간다. 역시나 나를 반겨주는 내가 좋아하고 사랑하는 친구들. 이 순간이 너무나 좋다. 비가 내릴때 한강의 다리들은 더 아름답게 빛이 난다. 조명들은 더 따듯하고..차량들의 타이어가 물을 튕기며 나는 소리는 너무나 로맨틱하게 들려온다. 바로 앞에서 은은하게 흘러가는 한강은 나의 마음을 한결 차분하게 만들어 준다. 집 앞에서 바라본 세상은 너무나 아름답다. 모든 사람들이 자고 있는 이 밤에 나는 성시경의 6집 앨범을 들으면서 흩날리는 비를 맞으며 눈을 감고 서있다.  바람의 터치는 너무나 가볍고 시원하다. 난 내가 지금 이 순간 바라보는 이 전망을 사랑한다. 이 전망을 뒤로하고 난 문을 열고 방에 들어와서 이 글을 쓴다.

잠들어 버리기에는 너무나 시원하고 사랑스러운 밤...

더 아름다워져

성시경



지금 이 순간 간절히 내가 바라는 한 가지
여느 때처럼 전화기너머 니 목소릴 들으며
보고파 얘기하는 일

거짓말처럼 그렇게 돌아가고픈 한 순간
조용히 너의 무릎을 베고 바라보던 하늘과
때 마침 불어주던 바람

사랑이란 게 어쩌면 둘이란 게 어쩌면
스쳐가는 짧은 봄날 같아서
잡아보려 할수록 점점 멀어지나봐
추억이란 자고 나면 하루만큼 더 아름다워져

잊는다는 게 어쩌면 지운다는 게 어쩌면
처음부터 내겐 힘든 일이라 손사래 쳐보지만
시간은 자꾸 날 타일러

사랑이란 게 어쩌면 둘이라는 게 어쩌면
스쳐가는 짧은 봄날 같아서
잡아보려 할수록 점점 멀어지나봐
기억은 늘 쓸데없이 분명해져

다시 니 눈을 보면서
사랑해 가볍게 말할 수 있게 된다면

어떤 사람을 만나고 어떤 노래를 듣고
또 가끔은 날 생각하기는 하는지
어느새 또 세상은 너 하나로 물들어
추억이란 자고 나면 하루만큼 더 아름다워져
   
                                         

반응형

댓글(7)

  • 2008.06.19 16:30 신고

    감사합니다....
    상당한 각성효과를 가진 카이님의 글과 성시경의 노래네요.
    지금은 4시 29분~ 덕분에 정신이 확 돌아왔습니다^^
    맞아요.
    비에젖은 도로위를 달리는 자동차 소리에는 근사한 무언가가 있는게 분명하네요.
    맞습니다. 맞아요.

    • 2008.06.20 00:39 신고

      이글이 도움이 되었나요?^^
      저와 감성이 비숫한 샤이보이님이라서 제가 비오는날 느겼던 감정을 알아주시네요. ^^

  • 2008.06.23 14:12

    간만에 카이님의 글을 대하네요...
    저는 블로그 삭제 했어요... 아무래도 전부터 갖고 있었던
    갓피 (갓피플) 카페에 좀더 충실하기 위해...
    ....... 그리고 티스토리 블로그 만들고 나서 맨 먼저 알게 된 블로거가
    카이님이라... 카이님 블로그엔 가끔씩 놀러올거 같아요.
    그리고.. 워낙.. 이런 느낌의 글들을 좋아하기 때문에... ㅎㅎㅎ

    ... 들려오는 음악.. 참 좋네요.. 성시경 노래.. 감미로워요.

    나도 옛날엔 비 오는 날.. 참 좋아했고.. 비를 일부러 맞고 다녔는데...
    ...나이 들어갈수록... 비맞는게 싫어지더라구요.
    그래도.. 비올 때.. 창가에 앉아 커피 마시며.. 책을 읽고, 글 쓰고..
    그런 시간은 참 좋죠.... 체력이 닿는 한... ㅎㅎ

    .... 성시경... 정말 노래 잘 하네요...
    피아노 반주도 좋구요...

    그리고.. 카이님의 글.. 정말 맘에 들어요...
    표현이 참 예뻐요....
    나도 닮고 싶당.... 이런 느낌의 글솜씨... ㅎㅎ

    정말... 감수성 풍부한 카이님....

    넘 멋져요...
    ... 카이님의 이 감수성을 닮고 싶네용... ㅎㅎ

    • 2008.06.26 23:21 신고

      레이첼님의 블로그가 한동안 접속이 안되서 블로그를 삭제한게 아닌가 생각했는데 역시 그러셨군요.

      블로그운영을 하다보면 불특정 다수를 만나게 때문에 좋은 사람들도 있지만 이상한 사람들도 있고 여러가지 힘든 부분들도 있지요.^^

      그런 부분에서 좀 힘들어 하신게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언제나 저를 좋게 평가해 주시는 레이첼님.. 너무 과대평가 해주시는게 아닌지..^^; 그래서 미안하고 감사합니다.

      아주 가끔은 놀러오셔서 글 남겨주세요.^^

  • 2008.06.27 14:15

    네.. 가끔씩 놀러와서 좋은글들 읽을께요..
    저는 갓피 카페가 원래 있어서 그냥 그것만 운영 하려구요.
    요즘은 거기에 조차 글도 제대로 못올리고 있네요.
    이번주 내내 여름성경학교에 가서 사진찍는걸로 돕느라.. .
    바쁘네요.. 오전엔 교회가서 돕고. 오후엔 학생들 피아노 가르치고..
    그래서.. 오후 시간이 되면 많이 피곤해요.
    어느새 금요일이 되었네요... 좋은 주말 되세요..
    또 놀러올께요.. 샬롬!

  • linnocence
    2008.07.23 15:32

    님은 참... 따스하신 분 같아요..
    글이 포근해서 좋습니다.
    비가 오네요.... 우산... 없는데....
    글 잘 보고 갑니다.

    • 2008.07.24 00:15 신고

      비가 오는데 우산 없으셔서 어떻게 하셨나요?^^ 지금도 귀에 들리는 비에 젖은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의 소리는 무척 정감있게 들리네요..잠들기 전에 밖으로 나가 한번 그들의 소리와 향기를 느껴야 할것 같습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하고 그리고 멋진 글 또 한번 감사드립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